용인시, 화장실 몰카 단속 인력 배치
용인시, 화장실 몰카 단속 인력 배치
  • 용인=유재동기자
  • 승인 2019.08.0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중·개방형 574곳 2인1조 점검 
5일 용인시 관내 공중화장실에서 단속원들이 불법 카메라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5일 용인시 관내 공중화장실에서 단속원들이 불법 카메라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경기도민일보 용인=유재동기자] 용인시는 공중화장실에 불법으로 설치된 ‘몰카’를 단속하기 위해 채용한 전담인력 2명이 5일부터 점검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최근 사회 문제로 떠오른 몰카 성범죄의 피해를 입지 않도록 단속을 철저히 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공중화장실을 사용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들 단속원은 2인1조로 구성돼 올해 말까지 하루 6시간씩 터미널, 경전철 역사, 공원, 전통시장 등 관내 574곳의 공중·개방형 화장실을 점검할 방침이다.

전파탐지기로 변기 커버, 벽 나사구멍, 콘센트 등 구석진 곳에 부착물을 점검하고 렌즈탐지기로 문·거울에 난 구멍 부분을, 영상수신기로는 전자파가 발생될 것으로 의심되는 장소를 점검한다.

단속을 통해 불법 촬영장비나 의심장치가 발견되면 현장을 보존한 뒤 경찰에 인계한다.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은 곳엔 여성안심 스티커를 부착하게 된다.

불법 촬영이 의심되는 민간 화장실도 시 여성가족과(031-324-2262)로 문의하면 점검을 해준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철저히 단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앞으로 단속원과 시민, 경찰의 합동점검도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