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이틀 연속 키움 제압…458일만 5위
KT 이틀 연속 키움 제압…458일만 5위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9.08.05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리그, 6월 이후 5위 진입은 창단 이후 처음
KT 선발 김민수
KT 선발 김민수

KBO리그 막내 구단 KT 위즈가 458일 만에 5위로 올라섰다. 2015년 1군 무대에 진입한 KT가 6월 이후 5위에 오른 것은 창단 이후 처음이다.

KT는 지난 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투타 조화에 힘입어 5-3으로 승리했다.

이틀 연속 키움을 꺾은 KT는 50승째(1무53패)를 수확, 이날 KIA 타이거즈에 0-1로 패배한 NC 다이노스를 6위로 끌어내리고 5위로 올라섰다. 승률 0.4854를 기록한 KT는 49승1무52패(승률 0.4851)가 된 NC에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서 5위가 됐다.

KT가 5위 이내에 진입한 것은 지난해 5월3일 잠실 두산전 이후 458일만이다.

KT 우완 투수 김민수는 선발로 나서 5이닝 동안 6피안타 3탈삼진 2볼넷 2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베테랑 좌완 금민철이 부진 끝에 선발 로테이션에서 이탈해 선발 기회를 잡은 김민수는 시즌 4승째(3패2세이브)를 수확했다.

타선에서는 4번 타자로 나선 주장 유한준이 홀로 3타점을 쓸어담으며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키움은 좌완 영건 이승호의 부진 속에 3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키움은 43패째(63승)를 당했다.

이승호는 1⅔이닝 동안 6개의 안타와 1개의 볼넷을 내주고 5실점으로 무너져 시즌 4패째(5승)를 떠안았다.

KT는 1회 초에만 3점을 올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1회 초 배정대의 번트안타와 오태곤의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3루타를 엮어 선취점을 뽑은 KT는 이후 1사 3루에서 유한준이 희생플라이를 쳐 1점을 더했다. 

로하스가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3루타를 날려 2사 3루의 찬스를 이어간 KT는 박경수가 좌전 적시 2루타를 뽑아내 3-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KT는 2회 초 장성우의 안타와 심우준의 희생번트, 오태곤의 볼넷과 조용호의 내야안타로 2사 만루의 찬스를 일궜다. 뒤이어 타석에 들어선 4번 타자 유한준은 중전 적시타를 작렬, 2ㆍ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어진 공격에서 박병호의 안타로 1사 1루를 만든 키움은 송성문이 중견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를 뽑아내 1점을 만회했다. 

이승호의 뒤를 이어 등판한 김동준이 무실점 투구를 이어간 가운데 키움은 4회 말 2사 1, 3루에서 김혜성이 좌전 적시타를 뽑아내 2-5로 추격했다.

KT는 6회 말 마운드를 이어받은 전유수가 7회 말 이정후에 3루타를 얻어맞은 뒤 김하성의 내야 땅볼 때 득점을 허용, 5-3으로 쫓겼다.

하지만 KT는 이후 불펜진이 줄줄이 무실점 투구를 펼치면서 그대로 이겼다. 

전유수가 1⅔이닝 2피안타 1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고 7회 초 2사 1루서 마운드를 이어받은 김재윤은 1⅓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9회 말 등판한 KT 마무리 투수 이대은은 선두타자 김혜성에 안타를 맞은 후 도루를 허용해 1사 2루의 위기에 놓였다. 그러나 김하성과 서건창을 외야 뜬공으로 처리하고 실점을 막아냈다.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한 이대은은 시즌 10세이브째(3승2패)를 챙겼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