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88올림픽기념 국민생활관 리모델링
인천 남동구, 88올림픽기념 국민생활관 리모델링
  • 신범식기자
  • 승인 2019.07.22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억 투입 복합 스포츠센터로

인천 남동구 88올림픽기념 국민생활관(사진)이 전면적인 리모델링을 통해 오는 2022년에 새로운 복합 스포츠센터로 바뀐다. 

22일 구에 따르면 준공한지 30년 가까이 된 88올림픽기념 국민생활관에 대해 내년 상반기부터 건물 전체를 개보수하는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한다. 

88올림픽기념 국민생활관은 인천시 소유의 건축물로 현재는 인천시체육회에서 운영하고 있다. 이곳은 연간 50여만명의 주민이 이용하고 있지만 공간이 협소하고 노후화돼 현대화된 시설로 리모델링이나 재건립 필요성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구는 이용자에게 쾌적한 환경과 편익을 제공하는 생활문화체육 복합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최근 인천시와 전면적인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키로 의견조율을 마쳤다.

그간 남동구에선 88올림픽기념 국민생활관 건물 매입 및 재건립 등을 검토했으나 소유권 이전 문제, 사업기간 및 규모, 재원 조달방안 등의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비용 대비 효율성을 높이는 최적의 방안으로 전면적인 현대화된 리모델링 사업으로 최종 결정했다. 리모델링을 위한 총 사업비는 65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구 공영개발과 관계자는 “리모델링 사업이 2022년 완료되면 88올림픽기념 국민생활관은 55만 남동구에 어울리는 새로운 복합 스포츠센터로 변모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구민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