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4곳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허용
산업단지 4곳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허용
  • 고춘이기자 
  • 승인 2019.07.1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버스정책위원회 의결 

[경기도민일보 고춘이기자] 오산시 가장1·2일반산업단지 등 경기도 내 4개 산업단지에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이 가능해짐에 따라 산단 노동자들의 출퇴근 편의가 증진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허용 대상 산업단지’를 16일자로 고시(경기도 고시 제2019-5112호)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토교통부 장관 또는 광역지자체 시·도지사가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 제3조 제2호 가목 규정에 의해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이 필요한 산업단지를 지정·고시할 수 있는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도는 올해 상반기에 도내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수요조사와 사전평가, 정성평가 등의 절차를 밟은 후 이를 근거로 지난달 20일 ‘경기도 버스정책위원회’를 열어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허용 대상 산업단지를 심의·의결했다.

이번 고시에 의해 운행이 허용되는 곳은 △가장1일반산업단지(오산) △가장2일반산업단지(오산) △금곡일반산업단지(남양주) △백학일반산업단지(연천) 등 3개 시·군 소재 4개 산업단지다. 

이번 고시 지정으로 산업단지 인근 교통체증 및 시내버스 내 혼잡도로 인한 승차불편 문제가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출퇴근 어려움으로 인력확보가 어려운 중소·영세기업의 인력난 문제 및 노동자들의 출퇴근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다.

도 관계자는 “이번 고시를 통해서 노동자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고 입주기업의 구인난 해소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수요자 중심의 정책을 통해 교통 불편을 해소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번 고시문은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 고시·공고란에서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한편, 현재 경기도 내 고시 지정을 통해 통근용 전세버스 운행이 가능한 곳은 이번에 지정된 4개 산업단지를 포함해 총 21곳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