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형 도서관 모델 개발 특별팀 가동
미래형 도서관 모델 개발 특별팀 가동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07.15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 16명으로 구성 

[경기도민일보 우영식기자] 경기도교육청은 오는 9월까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도서관 기능과 역할 변화를 위해 ‘미래형 도서관 모델 개발 특별팀’을 가동한다고 15일 밝혔다. 

특별팀은 교육전문직·사서교사·사서직·행정직 등 분야 전문가 16명을 위원으로 구성되며 교육도서관·학교도서관·마을도서관 등 3개 분과로 나눠 도서관 관련 연구와 실행 사례를 분석하고 지역특성과 수요조사를 통해 미래형 도서관 모델을 찾을 방침이다.  

앞서 교육청은 지난해 16억여원의 예산을 지원해 RFID 시스템을 모든 교육도서관에 구축하고 하나의 회원증으로 서비스가 가입된 전국 모든 공공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는 ‘책이음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스마트 도서관으로서 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도교육청 구향애 도서관정책과장은 “지금까지 학교도서관은 비슷한 구조인데다 기능면에서도 조용히 책을 보거나 강의실로 활용하는 것에 머물러왔다”며 “특별팀에서 공간 혁신을 통해 도서관을 소통공간, 디지털 정보공간, 쉼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