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이야기와 함께 도자체험
역사 이야기와 함께 도자체험
  • 고양=이성훈기자
  • 승인 2019.07.1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덕양구 창릉동 주민자치회 진행 
‘창릉동 역사 이야기와 함께하는 도자체험’ 진행 모습. 
‘창릉동 역사 이야기와 함께하는 도자체험’ 진행 모습. 

 

[경기도민일보 고양=이성훈기자] 고양시 덕양구 창릉동 주민자치회는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창릉동, 용(龍)머리 마을’이라는 주제로 ‘창릉동 역사 바로 알리기 사업’을 2018년부터 진행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그 사업의 일환으로 고양동산초등학교와 연계해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8개 반, 240여 명)을 대상으로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창릉동 역사 이야기와 함께하는 도자체험’을 실시하고 있다. 

역사수업은 초등학교 3학년 사회교과서 우리 고장 이야기와 연계해 창릉동을 대표하는 고양 밥할머니 석상, 세계문화유산 서오릉을 더 쉽고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만화, 스티커 제작 등 특별히 제작된 워크북을 가지고 이어지고 있다. 

역사 강의 후 밥할머니 석상 및 서오릉을 지키는 석물(무인석, 문인석, 석마, 석양, 석호) 등을 아이들 상상력으로 다양한 작품으로 표현해보는 도자체험을 벌인다. 

교육에 참여한 학생들은 “임진왜란 때 내가 만약 살았다면 무서워서 도망쳤을 텐데 밥할머니가 슬기롭게 나라를 구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 들었고 창릉동 역사를 알게 돼 재미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전성원 주민자치회장은 “지난해부터 역사 바로 알리기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올해는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창릉동 역사를 잘 알 수 있도록 워크북을 제작했다. 앞으로도 지역유관기관과 연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속해서 알차게 꾸려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