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감일지구 LH아파트 현장 하자 불만
하남시 감일지구 LH아파트 현장 하자 불만
  • 하남=송완식기자
  • 승인 2019.06.3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미숙 하남시의장 실태 점검
하남시의회 방미숙 의장이 입주예정자들의 민원이 잇따르고 있는 감일지구 B7블록 내 LH아파트 현장을 찾아 직접 하자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하남시의회 방미숙 의장이 입주예정자들의 민원이 잇따르고 있는 감일지구 B7블록 내 LH아파트 현장을 찾아 직접 하자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하남시의회 방미숙 의장이 지난 6월26일 입주를 앞두고 하자가 드러나 입주예정자들의 민원이 잇따르고 있는 감일지구 B7블록 내 LH아파트 현장을 찾아 직접 하자 실태를 점검했다.

입주에 앞서 실시된 사전 방문에서 입주민들은 해당 아파트의 다용도실 문 폭이 좁아 세탁기가 들어갈 수 없다며 재시공을 요구했으나 시행사인 LH는 문틀을 잘라 세탁기를 넣고 다시 부착하거나 옥상에서 와이어 등을 이용해 창문으로 넣어주겠다는 식의 임기응변식 땜질 대책으로 일관하여 반발을 사고 있다.

이밖에도 천장형 에어컨 설치를 위한 공간이 아파트 설계 당시 고려되지 않아 신축 아파트임에도 천장형 에어컨 설치가 불가한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입주예정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방 의장은 이날 최종윤 더불어민주당 하남지역위원장, 입주예정자 대표와 함께 부실시공 민원이 야기된 현장을 일일이 확인하는 한편 입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점검을 마친 방 의장은 “28일 입주가 시작되지만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어 새 집을 기대했던 입주민들의 고충이 깊어지고 있다”며 “시행사의 책임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하여 입주민들이 원하는 대로 하자가 보수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