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일반음식점 영업자 위생교육
오산시, 일반음식점 영업자 위생교육
  • 오산=한현구기자
  • 승인 2019.06.2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계절 발생 식중독 예방 강조 
오산시가 일반음식점 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위생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오산시가 일반음식점 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위생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오산=한현구기자] 오산시는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오산시청에서 일반음식점 영업자 700여명을 대상으로 위생교육을 실시했다.

위생교육은 일반음식점 영업자가 매년 이수해야 하며 영업자가 알아야 할 위생 관련 규정과 정보 교육, 계절에 상관없이 발생하는 식중독 예방 및 식품의 안전성을 확보하고자 마련됐다.

영업자의 노무관리, 새로 개정된 식품위생법령 해설, 식품안전관리 및 식중독 예방에 대한 다양하고 유익한 내용의 교육이 전문 강사의 강의로 진행됐으며 식생활 개선을 위한 ‘덜 달게 덜 짜게 먹기’, 음식문화 개선을 위한 위생적이고 알뜰한 상차림 제공 및 실천방법 대한 홍보도 이루어졌다.

시 관계자는 “매년 날씨가 더워지고 습도가 높아지면서 음식이 상하기 쉬워져 식중독 발생률이 점점 증가하고 있으므로 영업자께서는 관련 법규를 철저히 준수하여 시민의 건강증진을 선도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며 “친절하고 청결한 경영을 통해 외식산업이 보다 발전하고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