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불법·부실 페이퍼컴퍼니 근절
경기도, 불법·부실 페이퍼컴퍼니 근절
  • 고춘이기자
  • 승인 2019.06.2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업 행정처분 공무원 역량강화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도 및 시·군 업무 담당자 30여명을 대상으로 ‘경기도 및 시·군 건설업 행정처분 담당 공무원 역량강화 교육’이 실시되고 있다.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도 및 시·군 업무 담당자 30여명을 대상으로 ‘경기도 및 시·군 건설업 행정처분 담당 공무원 역량강화 교육’이 실시되고 있다.

 

경기도가 시·군과 함께 ‘페이퍼컴퍼니(실체 없이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기업)’ 등 불법·부실 건설업체 근절을 위한 실무 역량강화에 나섰다.

도는 26일 오후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도 및 시·군 업무 담당자 30여명을 대상으로 ‘경기도 및 시·군 건설업 행정처분 담당 공무원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지난 3월 건설업 페이퍼컴퍼니 단속 관련 시·군 간담회 시 제안됐던 “도의 페이퍼컴퍼니 단속 등 ‘공정건설’ 기조에는 공감하나 시·군 건설업 행정처분 담당자들의 실무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수렴해 마련됐다. 

이날 교육에서는 페이퍼컴퍼니를 판가름할 수 있는 건설업 등록 기준(자본금 심사, 사무실 및 기술인력 보유 등)에 대한 설명과 행정처분 요령 등을 중점적으로 다뤘다.

우선 이병훈 공인회계사를 전문 강사로 초빙해 기업회계 기준을 강의한데 이어 도 건설정책과 실무 전문가가 나서 시·군 담당자들이 가장 어려움을 겪는 자본금 심사요령과 행정처분 절차 등을 상세하게 안내했다.

이밖에도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효과적인 단속·행정처분 방안에 대해 업무 담당자들간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논의해보는 시간도 가졌다.

김종준 도 건설정책과장은 “도-시·군이 소통하고 실무역량을 강화하는 등 공정건설 실현을 위한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좋은 기회”라며 “교육만족도가 높아 올 하반기에도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공정하고 건실한 건설 환경 조성을 위해 부실시공 등 많은 폐단을 초래하는 페이퍼컴퍼니를 근절하고자 6월부터 ‘건설업 페이퍼컴퍼니 근절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