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틈새돌봄 연구팀 위촉 간담회
오산시, 틈새돌봄 연구팀 위촉 간담회
  • 오산=한현구기자
  • 승인 2019.06.26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종일 함께 자람 생태계 구축
오산시청 집무실에서 오산형 온종일 돌봄 ‘함께 자람’ 생태계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틈새돌봄 연구팀 위촉식 및 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오산시청 집무실에서 오산형 온종일 돌봄 ‘함께 자람’ 생태계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틈새돌봄 연구팀 위촉식 및 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오산시는 26일 시청 집무실에서 오산형 온종일 돌봄 ‘함께 자람’ 생태계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틈새돌봄 연구팀 위촉식 및 간담회’를 가졌다.

시는 촘촘한 초등학생 돌봄망 구축을 위해 방과 후 돌봄 외에도 주 양육자의 출퇴근시간에 따라 특정시간대 나 홀로 방치되는 아동에 대한 세심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절대적으로 돌봄 공급이 부족한 시간대(아침, 주야간 경계시간, 방학기간)에 학교 또는 마을의 도서관, 체육관, 작은도서관 등의 기존 공간을 활용하여 틈새돌봄을 진행한다.

특히 아동 연령 및 시간대에 맞는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학부모, 기존 돌봄 기관 관계자, 초등교사, 실무자 등 10명으로 틈새돌봄 연구팀을 구성했다.

연구팀은 시간대 및 아동의 연령, 발달, 욕구, 관심에 맞는 돌봄 프로그램 매뉴얼을 제작하고 이를 바탕으로 오산교육재단에서 운영하는 지역의 학부모들로 구성된 (가칭)보육형 돌봄 스터디에 가이드라인으로 제공하여 지역의 활동가를 양성해 틈새돌봄을 점차 확산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7월 오산고현초등학교 시민개방형 도서관(꿈키움도서관) 아침 돌봄을 시작으로 육아나눔터(주야간 경계시간 돌봄), 아파트 커뮤니티 공간(방학 돌봄) 등에서 틈새돌봄이 시범 운영된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간담회에서 “틈새돌봄을 모델화하고 제도화하는데 온종일 돌봄 선도지역인 오산시가 앞장서는 만큼 초등돌봄의 최일선에서 역할을 해오신 그동안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틈새돌봄 프로그램 연구 및 매뉴얼 제작에 애써주시기 바라며 오산시도 마을돌봄(함께자람센터, 시간제 돌봄 등) 체계를 더욱 촘촘하게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