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맑은물관리사업소, 상수원보호구역 불법 특별순찰
연천군 맑은물관리사업소, 상수원보호구역 불법 특별순찰
  • 연천=김준호기자
  • 승인 2019.06.17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31일까지 
연천군 맑은물관리사업소가 상수도보호구역 내 불법 어로행위 등 특별순찰을 벌이고 있다. 
연천군 맑은물관리사업소가 상수도보호구역 내 불법 어로행위 등 특별순찰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연천=김준호기자] 연천군 맑은물관리사업소는 본격적인 행락철을 맞아하여 상수도보호구역 내에서 야영 및 행락, 낚시 등 불법 어로행위, 쓰레기 무단투기행위 등 단속을 17일부터 8월31일까지 특별순찰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연천군 상수원보호구역은 1995년 5월19일 지정하여 군남면 선곡리와 옥계리, 중면 삼곳리 3개리 지역에 면적 2833㎢로 군민들에서 안심하게 음용할 수 있게 하는 취수원이다. 

상수도보호구역 내 집중 단속 대상은 야영행위, 낚시, 쓰레기 불법 투기행위와 고정 어획도구 등을 이용한 불법 어로행위, 불법 수상레저 행위 등이다.

맑은물관리사업소장을 중심으로 정수팀 7명으로 특별단속반을 구성, 주말·휴일 격주로 순찰을 실시해 불법행위 적발 시 관계법령에 따라 조치 및 부과하고 중대하고 상습적인 행위에 대해서는 사법당국에 고발하는 등 강력한 제재 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박광근 맑은물관리사업소장은 “연천군민의 식수원인 임진강 상수원보호구역 순찰을 통해 수돗물 취수에서 정수 과정을 거쳐 가정까지 체계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최상의 수돗물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