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 MOU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 MOU
  • 유재동·우영식기자
  • 승인 2019.05.2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활성화 상생협력 손 맞잡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박수를 치고 있다.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박수를 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유재동·우영식기자] 용인시는 21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 SK하이닉스㈜, SK건설㈜과 처인구 원삼면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 안재현 SK건설㈜ 대표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에서 4개 기관은 처인구 원삼면 죽능리·독성리 일원 약 4.48㎢에 반도체클러스터가 성공적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키로 했다.

시와 경기도는 사업 시행에 필요한 인허가, 인프라 지원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하고 관련 기관 협의와 산업단지 승인 등의 행정지원을 한다.

SK하이닉스㈜와 SK건설㈜은 사업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지역고용 창출, 지역기업 활용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상생협력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백군기 시장은 이 자리에서 “오랫동안 살아온 삶의 터전을 잃을 처지에 있는 주민들의 정당한 요구는 수용하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오랫동안 심화돼 왔던 용인시 동·서간의 불균형을 해결하고 우리 아들딸들을 위한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는 기념비적인 프로젝트가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말했다.

SK그룹은 오는 2021년까지 1조6000억원을 투입해 부지 조성을 완료하고 2024년까진 반도체 생산시설인 FAB 1기를 완공한 뒤 추가로 3개의 FAB을 연차적으로 건설하게 된다. 사업비는 120조원이 투입된다.

이곳에는 반도체 생산시설 이외에 연구시설, 50개 협력업체의 업무시설, 주거시설 등이 함께 들어선다.

한편, 시는 지난달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인허가 등의 업무 지원을 위해 반도체 산단 TF팀을 구성했으며 오는 7월 이후에 과 단위 조직을 신설해 총력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