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환상적인 기록 행진
류현진 환상적인 기록 행진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9.05.20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4G서 3승무패 방어율 0.28…리그 다승 공동 1위
LA 다저스 류현진이 역투하고 있다.
LA 다저스 류현진이 역투하고 있다.

 

9경기 6승1패 평균자책점 1.52.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ㆍ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에서 믿을 수 없는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류현진은 20일(한국 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 역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최근 3경기 연속 선발승을 거둔 류현진은 시즌 6승째(1패)를 수확해 내셔널리그 다승부문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올해 원정경기에서 첫 승리를 신고했다.

류현진은 5월에만 4경기에 등판해 3승무패 평균자책점 0.28의 경이로운 성적을 기록했다. 지난 1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지만 8이닝 1실점 호투를 선보였다. 바로 다음 경기인 지난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4피안타 완봉승을 거둬 기염을 토했다. 13일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서는 8회 1사까지 노히트 경기를 펼치는 등 8이닝 1피안타 무실점 역투로 승리투수가 된 바 있다.

다저스(31승17패)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유 중 하나가 류현진이 이끄는 선발진이 강하다는 것이다.

또한 류현진은 최근 3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펼치고 있다. 지난 2일 샌프란시스코전에서 1회 실점한 이후 더 이상 실점이 없다. 31이닝 연속 무실점은 올 시즌 메이저리그 최고 기록이다. 이 부분 최고 기록 보유자는 다저스에서 뛰었던 오렐 허샤이저다. 허샤이저는 59이닝 연속 무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1.52로 끌어내렸다. 이는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2위 잭 데이비스(밀워키 브루어스ㆍ1.54)에게 근소하게 앞섰다. 메이저리그를 통틀어도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선수는 5명밖에 없다.

WHIP(이닝당 주자 허용률) 역시 0.74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이며 삼진 59개-볼넷 4개 비율도 경이롭다. 피안타율도 0.190으로 메이저리그에서도 최고 수준이다.

이 페이스를 유지한다면 5월 ‘이달의 선수’를 노려볼만하다. 나아가 커리어하이 시즌, 사이영상에 도전할 수도 있다.

미국 언론들도 최근 류현진의 상승세를 보면서 사이영상 후보로 꼽기도 했다.

류현진의 현재와 같은 구위, 제구력, 자신감에 팀 분위기 등을 감안하면 자신이 꿈에 그리던 한 시즌 20승도, 사이영상 수상도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