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름 세계태권도선수권 은메달
이아름 세계태권도선수권 은메달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9.05.1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연패 무산…박우혁 첫 출전 동메달 획득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57㎏급에서 은메달을 딴 이아름(왼쪽 첫 번째)이 시상식에서 메달리스트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57㎏급에서 은메달을 딴 이아름(왼쪽 첫 번째)이 시상식에서 메달리스트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아름(27ㆍ고양시청)이 강호 제이드 존스(영국)에 막혀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2연패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이아름은 지난 18일(현지 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세계태권도연맹(WT)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57㎏급 결승에서 존스에 7-14로 졌다.

2017년 무주 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이아름은 세계선수권대회 2연패를 노렸으나 올림픽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딴 존스의 벽을 넘지 못해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경기 시작과 함께 존스의 주특기인 오른발 밀어차기에 실점하며 주도권을 내준 이아름은 좀처럼 발차기로 유효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7점 차로 뒤진채 3라운드를 시작한 이아름은 몸통 공격에 성공해 7-10까지 따라붙었지만 이후 실점하면서 패배의 쓴 잔을 들이켰다.

존스는 5번째 도전 끝에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올림픽에서 2연패를 달성한 존스는 2011년 경주 대회부터 2017년 무주 대회까지 4회 연속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고도 한번도 우승하지 못했다.

남자 80㎏급에서는 박우혁(한국체대)이 동메달을 따냈다.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선 박우혁은 32강전에서 이 체급 랭킹 1위인 막심 크람트코프(러시아)를 22-18로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이어 8강전에서는 랭킹 6위 라울 마르티네스 가르시아(스페인)을 28-8로 완파했다.

하지만 준결승에서 2017년 무주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인 밀라드 베이기 하르체가니(아제르바이잔)의 노련함을 넘지 못해 20-37로 졌다.

세 번째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여자 67㎏급의 김잔디(삼성에스원)는 16강에서 밀레나 티토넬리(브라질)에 15-16으로 석패해 메달 획득이 좌절됐다.

2015년 첼랴빈스크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리스트인 임금별(한국체대)은 여자 53㎏급 첫 경기에서 미국의 기대주 아나스타샤 졸로티치에 9-29로 점수차 패배를 당했다.

국제대회에 처음 출전한 남자 63㎏급 김민혁(강화군청)은 32강전에서 페르하트 칸 카부라트(터키)에 25-32로 패배했다.

여자 49㎏급 결승에서는 현재 세계랭킹 1위인 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태국)가 출산 후 코트로 복귀한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리스트 우징위(중국)를 21-6으로 꺾고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한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이날 경기장을 방문해 관전하고 여자 49㎏급 시상도 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