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경피용 BCG 처분결정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강하게 반발 
공정위 경피용 BCG 처분결정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강하게 반발 
  • 신성섭기자 
  • 승인 2019.05.19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민일보=신성섭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피내용 BCG 공급을 의도적으로 줄였다는 혐의로 한국백신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을 부과하는 것은 물로 임원 2명을 고발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지난 17일 공정위 심결결과가 ‘국민을 속이는 행위’라며 국회 국정조사를 통해 이를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원색적인 표현까지 동원하면서 공정위의 결정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관리과는 WHO에서 유일하게 인정한 백신이라고 떠들어대면서 피내용 BCG는 좋은 백신, 경피용 BCG는 나쁜 백신 프레임으로 일관해 국가필수예방접종 사업에도 그 조달가가 1인당 1500원 남짓에 불과한 싸구려 백신을 우리 소중한 아기들에게 놔주도록 강요해 왔다”고 밝혔다.

일본은 수십 년간 경피용 BCG만 자국 아이들에게 접종하고 피내용 BCG는 저개발국가에 수출용으로만 생산하는 반면 국내에서는 피내용 BCG만 지원했다는 지적이다.

피내용 BCG 한 병으로 여러 명에게 투여하게 되는 점을 문제 삼기도 했다. 과거 이대목동병원 사태 당시 약을 분주하는 것에 대한 비난 여론을 형성하더니 피내용 BCG는 한 병에서 여러 차례 뽑아 사용하도록 해왔다는 것.

WHO의 백신 정책 최우선 순위는 한정된 돈으로 최대한 많은 아이들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것으로 한국과 같은 선진국의 백신 정책과 같을 수도 없고 같아서도 안 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