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폭염 대비 그늘막 확대 설치
광주시, 폭염 대비 그늘막 확대 설치
  • 광주=오인기기자
  • 승인 2019.05.0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25개소 추가한 총 31개소

광주시가 여름철 뙤약볕을 막아주는 ‘무더위 그늘막’을 확대 운영한다.

시는 여름철 폭염으로부터 시민의 건강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그늘이 없는 교통섬, 횡단보도 주변에 그늘막을 확대 설치해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6개소에 그늘막을 시범 설치해 운영했으며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어 올해는 25개소에 추가로 그늘막을 설치하는 등 31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추가로 설치되는 그늘막 25개소는 신호대기 장소인 교통섬과 횡단보도 주변으로 그늘막이 없을 경우 여름철 강한 햇볕에 그대로 노출돼 일사병 등 온열질환을 가져 올 수 있다. 

또한 그늘막 파손여부를 정기적으로 점검해 강풍, 호우, 태풍 등 기상변화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해 안전사고도 미연에 방지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무더위로부터 시민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등 시민 불편을 적극적으로 해소해나가겠다”며 “무더위 그늘막에서 뜨거운 햇살을 피해 잠시 쉬어가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