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제30회 화도진축제
인천 동구 제30회 화도진축제
  • 인천=신범식기자
  • 승인 2019.05.0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간 ‘새로운 변화를 꿈꾸다’ 주제로
제29회 화도진축제 어영대장 축성행렬 모습.
제29회 화도진축제 어영대장 축성행렬 모습.

 

인천 최고(最古)의 군영축제인 ‘화도진축제’가 ‘화도진 새로운 변화를 꿈꾸다’라는 주제로 10일과 11일 동인천역 북광장과 화도진공원 일대에서 그 화려한 막을 올린다.

올해로 30회째를 맞이하는 화도진축제는 인천 최고의 군영축제로서의 정체성을 재정립하고 지역축제를 통해 동구의 문화재 및 주요 볼거리 등을 홍보할 뿐만 아니라 주민 모두가 공감ㆍ소통하는 주민참여형 문화축제 한마당으로 꾸며진다. 

먼저 주민ㆍ학생ㆍ군악대 등 500여명이 직접 참여하는 ‘어영대장 축성행렬’을 시작으로 화도진축제의 서막을 알린다. 

어영대장 축성행렬에서는 교지 하사식을 비롯해 의장대 사열, 검무, 전통무예 시범과 대포 시연, 축제기 퍼레이드 등 다양한 퍼포먼스와 역사적 배경이 가미된 극 형식의 창작 콘텐츠로 재탄생시켜 메인 행사장인 동인천역 북광장 내 환경전광판 앞 특설무대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어영대장 신정희가 구한말 외세의 침략을 대비하기 위해 고종의 명령을 받아 구축한 해양방어기지 화도진의 설치 당시 상황을 재현해 화도진의 역사성을 강조하며 행렬의 대미를 장식한다.

또한 동구지역 내에 있는 가상현실 VR 체험, 추억의 오락실, 성냥ㆍ달동네박물관 체험 등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한번에 볼 수 있는 ‘동구 관광 콘텐츠체험관’과 동인천역 북광장과 화도진공원을 쉽게 오갈 수 있도록 트롤리 버스를 타고 떠나는 ‘동구 관광투어’, 화도진 성곽 쌓기 체험, 조선마을체험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탁본체험 등 다양한 체험으로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그리고 다양한 분위기와 색다른 맛을 연출하는 푸드트럭존과 각 동에서 마련한 먹거리장터, 마블 캐릭터가 함께하는 퍼레이드, 전통공예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풍성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한다.

아울러 동인천역 북광장에 설치된 환경전광판과 일루미네이션, 빔 라이트를 활용한 ‘빛의 광장’을 조성할 계획으로 화도진의 밤을 화려하게 수놓을 전망이다.

축제의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첫째 날인 10일 전통가요 한마당과, 유네스코 세계무예시범단의 각 나라 전통무예 공연을 시작으로 지역예술인들의 흥겨운 공연, 뮤지컬 갈라쇼 공연, 제29회 구민의 날 기념식이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오후 6시30분부터는 400인치 LED 배경과 연주ㆍ퍼포먼스가 어우러져 역동성과 웅장함을 느낄 수 있는 화고(火鼓) 공연이 펼쳐지며 축제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화려한 불꽃놀이와 함께 시작되는 특집 공개방송에서는 타이거JK, 송소희, 금잔디, 진시몬, 플래티넘 등 대한민국 정상급 가수를 초청해 남녀노소 주민 모두가 어우러지는 흥겨운 축제의 한마당이 전개된다.

둘째 날인 11일에는 동구소년소녀합창단의 아름다운 하모니를 필두로 인천 전역의 학생들이 참여한 어린이 댄스경연대회, 줌바댄스 공연, 청소년 프린지 페스티벌이 이어지며 오후 6시부터는 따뜻한 봄날 감미로운 재즈 선율을 선사하는 인천재즈앙상블 공연이 선보인다.

오후 7시부터는 둘째 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구민노래자랑이 개최되며 주민들의 흥과 열정의 무대가 열린다.

이와 함께 둘째 날 화도진공원에서는 가족사항 나라사랑 그림그리기 대회를 비롯해 버블매직쇼, 아카펠라 등 어린이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구 관계자는 “화도진축제에 많은 관광객들이 찾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행사장에 권역별 안전요원 배치 및 차량통제 등을 실시하는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며 “가정의 달 5월, 가족들과 함께 제30회 화도진축제와 함께 즐거운 추억을 만드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