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문화에서 배우는 리더십, 하나님의교회 52개국 360여 해외 신자 방한
한국 문화에서 배우는 리더십, 하나님의교회 52개국 360여 해외 신자 방한
  • 이성훈기자
  • 승인 2019.05.02 12:47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님의교회 해외 신자들이 송편 빚기를 체험한 뒤 가족 같은 정을 나누고 있다.
하나님의교회 해외 신자들이 송편 빚기를 체험한 뒤 가족 같은 정을 나누고 있다.

 

따사로운 햇살 아래 개울물이 졸졸 흐르고 연둣빛 나뭇잎들이 바람에 살랑대는 수려한 자연을 배경으로 한 폭의 그림처럼 펼쳐진 한옥마을. 고즈넉한 정취 아래 형형색색 각국 전통의상을 차려입고 비빔밥, 송편 등 한국 음식을 만들며 즐거워하는 외국인들의 모습이 이채롭다. 

5월 첫날 경기 광주 한옥마을을 찾은 이들은 바로 미국, 인도, 페루, 에콰도르,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지에서 온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교회) 소속 해외 신자들이다. 

같은 날 용인의 한국민속촌, 서울 경복궁, 롯데월드타워에도 각국에서 온 외국인들이 발걸음을 했다. 이들은 52개국에서 방한한 360여명 중 일부다.

하나님의교회 측은 “이번에 방한한 이들은 대체로 각국 지역교회를 담당하는 목회자 사모, 동역자 등 리더들이다. ‘70억 인류에게 희망과 행복을 전하자’는 기치 아래 어머니 사랑으로 성도들에게 섬김과 배려를 실천하는 지혜를 공유하고 어머니 마음을 닮은 ‘섬김의 리더십(서번트 리더십)’을 함양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한옥 앞마당 평상 위에 둘러앉은 외국인들은 김이 모락모락 나는 흰 쌀밥 위에 달걀흰자와 노른자 지단, 당근채, 쇠고기, 오이 등 노랑, 빨강, 초록의 가지각색 재료들을 젓가락으로 집어 올리고 고추장을 넣어 비벼 비빔밥을 완성했다. 방 안에 옹기종기 모여앉아 함께 예쁘게 빚은 송편을 서로 먹여주며 가족 같은 정을 나누기도 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온 투미소 부예예씨는 “우리나라는 10개가 넘는 언어가 사용될 정도로 다양한 민족들이 살고 있어 ‘무지개 나라’로도 불린다. 여러 재료들이 한데 섞여 풍부한 맛을 내는 한국 전통음식 비빔밥처럼 모두가 어머니 사랑으로 하나된다면 각자의 환경과 생활상이 다른 성도들 간의 연합은 물론 나아가 국민 모두의 화합까지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테파니 자피엔(미국 엘패소)씨는 “미국에는 개인주의가 만연해 아이들조차 자기가 원하는 대로 하려는 경향이 무척 강하다. 그래서 웃어른을 향한 섬김이나 예절 같은 한국 문화를 아이들에게 가르친다”고 자국 하나님의교회 소식을 전했다. 

“많은 세계인들이 한국을 방문한다면 누구나 존경할만한 문화에 매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민속촌을 방문한 해외 신자들은 고운 한복을 차려입고 청사초롱을 밝힌 길을 따라 걸으며 전통의 미를 만끽했다. 공방 거리에서 짚신 삼는 모습을 호기심 어린 표정으로 구경하는가 하면 윷놀이, 투호 던지기 등 전통 민속놀이를 체험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한옥마을과 한국민속촌, 경복궁을 찾아 한국의 전통문화를 접한 외국인들은 이어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롯데월드타워 서울 스카이 전망대를 돌아보며 눈부시게 발달한 현재를 체험하고 미래를 상상했다. 전망대에 올라 서울을 내려다본 이들은 전쟁의 폐허 속에서도 반세기 만에 세계적인 나라로 성장한 한국의 발전상을 눈으로 확인했다.

이번에 방한한 해외 신자들은 행복한 교회, 가정,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전 세계 여성교역자 리더십 콘퍼런스 및 토론회, 성경세미나, 특강 등 다채로운 일정을 통해 교회 리더로서 갖춰야 할 기본 소양을 체득했다. 

특히 지난 4월29일에는 하나님의교회 본당인 새예루살렘 판교성전에서 국제성경세미나가 개최돼 2700여 각계각층 참가자들의 성경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8개 주제로 진행된 세미나는 성경뿐만 아니라 의학, 법학, 물리학, 생물학, 심리학 등 다양한 학문을 인용하고 연구결과, 통계, 영상 등 객관적이고 구체적인 자료를 제시하며 어머니 하나님의 존재와 초대교회 진리 회복의 중요성을 증명했다.

‘범죄의 가장 영향력 있는 해결책, 어머니’라는 주제로 발제한 마루쉬카 몬테로(인도 뭄바이)씨는 “많은 사람들이 과학과 종교가 대립적인 관계에 있다고 생각하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 과학은 성경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을 주는 상호보완적 관계”라고 알렸다.

해외 신자들은 이번 방문을 통해 교회 리더로서 앞으로의 방향을 재정립했다고 강조했다. 

교회 측은 “한국에 온 해외 성도들은 성경을 통한 교육 외에도 성경의 가르침과도 부합하는 경로효친 사상과 예절 등 우리의 우수한 문화유산을 접함으로써 한국 문화에 담긴 어머니의 따뜻한 사랑을 체험하고 배운다. 그렇게 본국으로 돌아간 성도들은 훌륭한 신앙인이 되는 것은 물론 한국을 홍보하는 민간사절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깡새우 2019-07-01 00:33:31
ㅇㅅㅇ a 멋지네요!!

waste 2019-05-20 23:19:33
교회가 민간외교관이네요

츄리 2019-05-19 18:42:58
해외선지자들이 요로케 많은 교회도 찾아보기 어렵겠어요 ㅎㅎ

사랑이 2019-05-06 22:20:43
전 세계에서 이렇게 대한민국에 방문하여 한국의 전통과 문화를 알리는 자리가 된다고 하니 너무 보기 좋습니다. 한국에 방문하여 좋은 기억 가득담고 가시길바랍니다.

호호 2019-05-05 11:41:18
섬김의 리더십이라.....
저도 배우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