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위, LPGA 투어 참가 포기
미셸 위, LPGA 투어 참가 포기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9.04.24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분간 오른손 치료 전념
미셸 위가 티샷을 하고 있다.
미셸 위가 티샷을 하고 있다.

 

2년 전 교통사고 후유증

 

재미동포 미셸 위(30)가 오른손 치료를 위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를 중단했다.

미셸 위는 25일(한국 시각) 로스앤젤레스 오픈 개막을 앞두고 기권했다.

약 2년 전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지난해 10월 오른손 수술을 받았다. 재활을 거친 후 LPGA 투어 무대로 돌아왔지만 통증이 남아 있어 제대로 된 스윙을 하지 못하고 있다.

미셸 위는 2월 HSBC 위민스 월드챔피언십에서 기권했고 올해 ANA 인스퍼레이션과 롯데 챔피언십에 출전해 모두 컷탈락했다.

당분간 치료에 전념하기로 했다.

미셸 위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주치의와 나는 몸을 적절히 치료하는 게 우선이라고 판단했다. 현재 건강이 최우선 순위다. 빨리 고통에서 벗어나기를 바란다. 나를 기다려주고 있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