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정한 건설 환경 조성
경기도 공정한 건설 환경 조성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04.18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기술·신공법 선정 절차 등 개선 나서 

[경기도민일보 경기=우영식기자] 경기도가 민선7기를 맞아 보다 공정한 건설 환경 조성을 위해 도·산하 공공기관 발주 관급공사에 대한 건설기술용역업자와 신기술·신공법 선정 절차를 개선한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의 ‘공정한 건설 환경 조성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 도 발주부서 및 산하 공공기관에 통보·시행할 계획임을 18일 밝혔다.

기존에는 관급공사에 대한 건설기술용역업자 선정을 위한 기술인(SOQ;statement Of Qualification), 기술제안서(TP;Technical Proposal) 평가 시 발주부서 소속 공무원과 발주부서 기술자문 위원을 중심으로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왔다.

그러나 앞으로는 내부 위원 선정 대상을 도 소속 공무원으로 확대하고 외부 위원은 보다 객관적이고 투명한 평가를 위해 ‘경기도 건설기술심의위원회’를 활용하여 평가위원회를 구성토록 할 계획이다.

또한 신기술·신공법 선정 시 중소기업들이 공정한 환경에서 도 관급공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현재 운영 중인 ‘신기술·특허 OPEN 창구’ 제도를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주요 내용은 신기술·특허 보유업체가 ‘OPEN 창구’를 통해 신기술·특허기술 참여를 신청하면 발주부서는 업체를 대상으로 공개 브리핑 기회를 부여하고 참여 업체별 신기술·특허기술에 대한 심의도 외부 전문가인 도 건설기술심의위원이 평가위원으로 참여토록 한다. 

아울러 ‘경기도 건설기술심의위원회’의 위원 선정 시 위원들의 연임을 최소화해 보다 많은 전문 인력들이 신규 위원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조례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입찰 등 관련 업체 관계자가 도 건설기술심의위원과 사전 접촉할 경우, 이를 발견하여 신고 시 도지사 표창 등 인센티브도 부여한다.

도는 이번 개선방안을 도내 발주부서 및 산하 공공기관에 통보하고 유관기관 협조나 건설 관련 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적극 홍보할 방침이며 6월 중 개최 예정인 ‘경기도 건설신기술·신공법 박람회’에서 전문상담창구를 운영하는 등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방윤석 도 건설국장은 “이번 건설기술용역업자 및 신기술·신공법 선정 절차 개선을 통해 투명성을 확보하고 중소기업들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여 민선7기의 보다 공정한 건설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