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서울전, 첫 번째 골 오심
강원-서울전, 첫 번째 골 오심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9.04.17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판 최고수위 징계
강원FC 이재익.
강원FC 이재익.

 

한국프로축구연맹이 7라운드 강원FC와 FC서울 경기에서 나온 심판의 판정을 오심으로 인정했다.

연맹은 지난 16일 “강원과 서울 경기에서 나온 페시치의 득점 장면 상황에서 심판이 오심을 한 게 맞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 강원과 서울 경기에서 전반 23분 페시치의 득점 상황에서 오심 논란이 불거졌다. 득점 연결 과정에서 고요한이 조영욱에게 패스를 건넸고 조영욱이 머리로 페시치 쪽으로 공을 줬다. 이 상황에서 이미 조영욱과 페시치는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

당시 부심이 깃발을 들고 있었지만 페시치가 조영욱의 패스를 받아 골을 터뜨렸고 이 골은 그대로 인정됐다. 더 큰 문제는 비디오판독(VAR)을 거치고도 이 상황이 ‘정심’으로 인정됐다는 점이다. 당시 주심은 그라운드 안에 있는 장면을 보지 않고 넘어갔다.

강원 구단 측이 강력하게 항의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았다. 당시 연맹 관계자는 “심판평가위원회를 열어야 정확한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심판평가위원회를 통해 이 판정은 오심으로 인정됐다. 페시치가 공을 받는 과정에서 이미 오프사이드였다는 것이 연맹 측의 설명이다. 

김진형 연맹 홍보팀장은 “어려운 장면이 아니었다. 아주 난해한 상황이라면 모르겠지만 이건 실수다. 저희도 조금 당황스럽다”고 했다. 해당 심판에 대해선 “퇴출 바로 직전 단계의 최고 수위 징계를 받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 팀장은 “심판이 온필드 영상을 보지 않은 것은 실수가 아니다. 온필드 리뷰를 하지 않은 것에 대한 규정상의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