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호 인천 남동구청장, 부평농장 급경사지 현장 시찰
이강호 인천 남동구청장, 부평농장 급경사지 현장 시찰
  • 신범식기자
  • 승인 2019.04.04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험사면 낙석방지망 설치 완료 확인
이강호 남동구청장이 위험사면 낙석방지망 설치사업이 완료된 부평농장 급경사지를 현장 시찰하고 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이 위험사면 낙석방지망 설치사업이 완료된 부평농장 급경사지를 현장 시찰하고 있다.

 

이강호 인천 남동구청장이 4일 위험사면 낙석방지망 설치사업이 완료된 부평농장 급경사지(간석동 산 34-9번지)를 현장 시찰했다. 

부평농장 급경사지는 낙석위험으로 2010년 4월 붕괴위험지구(재난위험도 D등급)로 지정된 최대 수직높이 50m, 종단길이 1000m에 이르는 인공사면이다. 이 때문에 인접지역 근로자나 주민들이 항상 낙석발생에 불안감을 느껴왔다. 지난해 4월에는 집중호우로 낙석이 낙석방지책을 뚫고 떨어져 차량이 파손되기도 했다.

이에 구는 행정안전부와 인천시로부터 재난안전특별교부세, 재난관리평가 인센티브, 재난관리기금 등 총 8억20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2017년 7월부터 2019년 3월까지 총 4차에 걸쳐 정비를 진행해 사업을 완료했다. 

정비 사업은 위험사면 전 구간을 대상으로 낙석으로 인해 훼손된 낙석방지책 320m를 보수하고 낙석을 제거했다. 이와 함께 경사면 잡목 제거작업과 낙석방지망도 설치했다.

급경사지 인근지역 공장 입주자 A씨는 “비가 오거나 하면 낙석이 발생할까봐 잠을 설칠 때가 많았는데, 이제는 발을 뻗고 잘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구는 이번 정비 사업 완료와 함께 상시 재난상황 모니터링이 가능한 CCTV 8곳을 신설해 최근 기상이변으로 인한 집중호우 낙석발생에 대비할 계획이다.  

이날 부평농장 급경사지를 시찰한 이 구청장은 “이번에 완료한 재해위험 급경사지 정비 사업은 예산확보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적극행정을 펼쳐 이루어낸 것에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부평농장 자치회와 입주자들은 오랜 숙원사업이던 위험사면 정비 사업 완료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이 구청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