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지침 개정
경기도,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지침 개정
  • 고춘이기자
  • 승인 2019.03.25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피해 원금상환유예 실시

경기도가 민간 부문 경제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지침’을 개정한다. 

화재피해 기업과 사회적경제 기업 등 지원범위를 확대하고 주요 정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상벌조항을 정비한 것이 골자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의 ‘2019년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지침 일부 개정안’을 마련하고 4월부로 적용에 들어간다고 25일 밝혔다.

이 지침은 ‘경기도 중소기업육성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에 의거해 도내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지원되는 정책자금인 중소기업육성자금의 융자 기준을 나타낸 규정이다.

이번 지침 개정안을 살펴보면 우선 수해·설해 등 천재지변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뿐만 아니라 화재로 피해를 입은 기업도 원금상환유예 신청이 가능하도록 요건을 추가했다.

지난해 도내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건수는 총 1056건으로 화재로 인한 피해기업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화재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 대한 재기지원책을 마련하는데 초점을 뒀다. 

공익을 위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차원에서 금리 등 우대지원을 받을 수 있는 사회적경제 기업의 범위도 확대된다.

이에 따라 사회적경제 기업 지원 대상에 ‘소비자생활협동조합법’ 제2조에 따른 ‘소비자생활협동조합’ ‘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 ‘소비자생활협동조합전국연합회’가 신규로 포함됐다.

또한 ‘대·중·소기업이 상생 협력하는 공정경제’ 구현과 ‘노동이 존중받는 경기도’ 실현 등 민선7기 도정철학을 반영, 성과공유제 도입 기업과 사내 근로복지기금 운영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항목을 신설했다.

박신환 도 경제노동실장은 “이번 지침 개정으로 민간 부문 경제 활성화와 공정한 경제 질서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우리 경제 근간인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한 지원책을 지속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올해 1조80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운영한다. 자금 지원을 희망하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은 온라인 자금관리시스템(g-money.gg.go.kr) 또는 경기신보 20개 지점(대표번호 1577-5900)을 통해 문의·신청하면 된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