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5000명 선발
경기도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5000명 선발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03.2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청자 대부분 혜택”

[경기도민일보 경기=우영식기자] 경기도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를 신청한 도내 청년 대부분이 복지포인트의 혜택을 누리게 됐다.

도는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1차 지원 대상자 5000명을 선발하기 위한 공모를 지난 15일 마감한 결과 총 5053명이 지원해 기본적인 자격요건만 갖추면 대부분의 신청자가 복지포인트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마감된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 통장’은 5000명 선발에 7353명이 지원, 1.4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로써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1차)’와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 통장’ 등 2개 부문으로 구성된 ‘2019년 청년 노동자 지원 사업’ 공모는 총 1만명(각각 5000명씩) 모집에 1만2106명이 지원, 경쟁률 1.21대 1로 최종 마감됐다.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의 지역별 신청현황을 보면 수원이 7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남 464명, 용인 459명 등 인구가 많은 대도시에서 많은 청년들이 신청했다. 그 뒤를 안산 408명, 화성 278명, 부천 222명 등이 이었다.

도는 상대적으로 서울로 출퇴근하는 청년 비중이 적고 중소기업과 비영리법인 등이 많은 시·군에서 신청을 많이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공모를 마감한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 통장’ 또한 수원 801명, 안산 752명, 화성 608명, 성남 495명, 시흥 447명 등의 순으로 나타나 인구수와 비례하기보다는 중소 제조업체들이 많이 분포하고 있는 지역 내 청년들의 참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 통장’ 대상자로 최종 선정된 청년들은 다음달부터 향후 2년간 월 30만원의 임금 지원을 받게 되며 ‘청년 복지포인트’ 대상자들은 향후 1년간 경기도일자리재단 잡아바의 청년몰에서 사용할 수 있는 120만원 상당의 복지포인트를 받는다.

도 관계자는 “청년 노동자 지원 사업은 상대적으로 적은 임금과 복지 혜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노동자들에게 다양한 복리후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이 사업을 통해 많은 청년 노동자들이 생활의 여유를 갖는데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앞서 보다 많은 청년들이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하고자 비영리법인에 재직 중인 청년과 정부의 청년공제사업에 참여 중인 청년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참여 대상을 확대한 바 있다.

도는 앞으로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지원 대상자를 분기별로 4000명씩 총 1만2000명을 추가로 선발할 계획이다.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는 도내 중소·중견기업, 소상공업체, 비영리법인 등에서 근무하는 월 소득 250만원 이하 청년이 신청할 수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