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의원 “지방자치단체 대북교류 막는 법·제도 정부와 정치권이 나서서 정비해야!”
설훈 의원 “지방자치단체 대북교류 막는 법·제도 정부와 정치권이 나서서 정비해야!”
  • 이태현 기자
  • 승인 2019.03.21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단체의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 대표발의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

[국회=이태현 기자]더불어민주당 설훈(부천 원미을) 의원은 21일 지방자치단체와 북한 간의 상호교류와 협력 확대를 법제적으로 보장토록 하는 「지방자치단체의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제정법)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 「남북관계발전에 관한 법률」,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 「남북협력기금법」등은 지방자치단체를 대북사업 주체로 인정하지 않고 있어 남북교류·협력을 제약한다며 장벽을 낮춰야 한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중장기적인 남북관계 발전을 고려할 때, 남북한 간 동질성 회복과 통일 기반의 조성을 위해 남북교류협력에서 지방자치단체가 갖는 의미와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외교통일 전문가들은 지자체의 남북 교류 협력 사업 참여는 정부의 공식적 교류에 비하여 상대적 유연성을 발휘할 수 있으며, 상호 체제의 경직성을 완화하여 체제간 동질성 회복을 통해 통일 이후의 문제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에 지자체가 남북 교류 협력의 한 축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고 제안하고 있다.

이번 제정안은 ▲지방자치단체의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기본계획수립 의무화, ▲남북교류협력·지역남북교류협력추진위원회 설립, ▲지방자치단체 남북교류 정책협의회 설립, ▲지방자치단체 남북교류 추진협의회 설립, ▲지방자치단체 협력사업의 특례, ▲남북왕래·접촉·교역 및 수송 장비운행의 특례, ▲지방자치단체 남북교류협력 전담기구의 설치, ▲남북교류협력사업 전문 인력의 양성 및 지원, ▲남북협력기금의 지원 등을 주요내용으로 담고 있다.
 
설훈 의원은“독일 통일과정에서 지방자치단체 간 교류는 상호 체제의 경직성을 완화하여 통일의 시기를 앞당겼을 뿐 아니라, 체제 간 동질성 회복을 통해 통일 이후의 갈등발생을 최소화하는데 기여한 바 있다”며 “정부와 정치권도 지방화시대를 맞아 지방자치단체의 대북 교류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법·제도 정비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0월 박남춘 인천시장, 최문순 강원지사 등 전국 15개 시·도지사들은 4·27 판문점선언의 지방자치단체의 남북 교류 협력 활성화를 촉구한 바 있다. 또한 정부도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을 통해 ‘지발자치단체의 자율적 남북교류협력 활동 공간 확보’를 핵심 국정과제중 하나로 제시한 바 있다.

◇설훈 의원 프로필

▲고려대 사학 학사 ▲민주화청년연합 상임위원 ▲김대중 총재 보좌관 ▲새정치국민회의 수석 부대변인 ▲제 15,16대 국회의원 ▲민주화추진협의회 이사 ▲제 19대 국회의원 ▲제 19대 국회 후반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제 20대 국회의원 ▲제 20대 국회 전반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