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소방서, 부주의로 인한 봄철 화재 주의
성남소방서, 부주의로 인한 봄철 화재 주의
  • 성남=오인기기자
  • 승인 2019.03.1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밭두렁 태우기 등 경각심 
봄철 화재 주의에 각별한 관심을 당부한 성남소방서 전경. 
봄철 화재 주의에 각별한 관심을 당부한 성남소방서 전경. 

[경기도민일보 성남=오인기기자] 성남소방서(서장 권은택)는 건조하고 바람이 많이 부는 봄철을 맞아 논·밭두렁 소각이 산불화재로 이어지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19일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해 성남소방서 화재출동건수 1684건 중 부주의에 의한 출동건수가 837건(49.7%)으로 분석됐다. 특히 봄철 화재의 원인은 논·밭두렁 태우기, 쓰레기 소각, 담배꽁초 등 부주의에 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쓰레기 등을 소각할 경우에는 관할 소방관서에 반드시 사전 신고를 하고 소화 기구를 비치해야 하며 가뭄과 건조한 날씨에는 소각행위를 가급적 금지해야 한다.

산림보호법에 따르면 허가를 받지 않고 산림이나 산림인접지역에 불을 피우면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 과실로 인해 타인의 산림을 태운 자나 과실로 인해 자기산림을 불에 태워 공공을 위험에 빠뜨린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한다.

권은택 서장은 “봄철 부주의로 인한 화재를 줄이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협조가 무엇보다도 필요하다”며 “소중한 인명 및 재산보호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