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원 강사료 수임 논란
안양시의원 강사료 수임 논란
  • 안양=김태영기자 
  • 승인 2019.03.1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관 상임위 사업 강의활동 부적절 비판
자신이 속한 상임위원회 업무와 관련한 사업에 강사로 활동하면서 받은 강사료에 대한 부적절 논란이 커지고 있는 안양시의회 전경. 
자신이 속한 상임위원회 업무와 관련한 사업에 강사로 활동하면서 받은 강사료에 대한 부적절 논란이 커지고 있는 안양시의회 전경. 

[경기도민일보 안양=김태영기자] 안양시의회 A의원이 자신이 속한 상임위원회 업무와 관련한 사업에 강사로 활동하면서 받은 강사료에 대한 부적절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방자치법 위반 지적까지 나오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는데, 특히 A의원이 강사로 활동한 지역 상당수가 공교롭게도 자신의 선거구여서 “사실상 선거운동과 다름없다”는 오해의 시선까지 받고 있다.

안양시가 지난해 3000만원(도비 30% 포함)의 예산을 들여 실시한 ‘어르신 의약품 안전교육’은 올해도 예산을 세워 추진 중이다. 

부적절한 의약품 사용으로 인한 오남용 사례를 예방하기 위한 목적인데, 의약품 안전교육(70개소)과 방문약료(54개소)로 구분해 실시했다. 

안전교육은 안양시약사회 소속 약사들이 강사로 나서 강의를 진행하는 형태로 지난해 사업 대상을 살펴보면 대부분 경로당이다.

A의원은 안전교육과 방문약료 사업 모두에 참여했는데, 안전교육 프로그램에는 강사로 모두 23회 활동하면서 1회 강의 때마다 13만원씩 총 299만원을 지급받았고 방문약료에는 20만원을 받았다.

지방자치법 제35조에는 “지방의회 의원은 소관 상임위 직무와 관련된 영리행위를 하지 못하며 해당 지방자치단체 및 공공단체와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거래를 할 수 없다”고 규정돼 있어 관련법 위반 논란도 제기된다.

게다가 안양시의회 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에 관한 조례에도 “의원은 조례안 등 각종 안건처리와 관련하여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있는 자로부터 직접 또는 간접으로 금품, 기타 재산상의 이익을 취득하거나 정치적인 목적으로 이를 공여하여서는 아니된다”고 규정돼 있다.

A의원은 약사 출신으로 안양시약사회장을 역임했다. 시의회 보사환경위원장이던 지난 2017년 이 사업과 관련한 조례를 제정했고 현재도 보사환경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 시민은 “A의원이 보사환경위원장이던 기간에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예산을 세운 사업에 본인이 강의를 다니면서 강의료를 받는 것은 누가 봐도 부적절한 것 아니냐”며 “강의 대상 지역도 상당수가 자신의 선거구라 돈도 벌고 지역구도 관리하는 ‘일석이조’를 누렸다”고 비꼬았다.

이에 대해 A의원은 “오랜 기간 강사로 활동해 왔고 전혀 영리행위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재능기부 차원에서 봉사라는 생각으로 참여한 일이며 이 사업에 참여한 다른 강사들도 같은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자신의 선거구에서 상당수 강의가 진행된 것에 대해서는 “이 사업 시작에 임박해 교육 신청자가 너무 저조해 약사회 요청으로 제가 섭외하기 쉬운 곳을 선택하다보니 그런 결과가 나온 것”이라며 “관련법이나 조례 위반 지적도 있으나 봉사라고 생각해 사전에 충분히 고려하지 못한 점은 인정하나 이득을 취할 목적으로 한 일은 절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