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플레이오프, 친정팀과의 전쟁 예고
V리그 플레이오프, 친정팀과의 전쟁 예고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9.03.14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재욱ㆍ신영석 옛 소속팀 상대
현대캐피탈 신영석이 속공을 시도하고 있다.
현대캐피탈 신영석이 속공을 시도하고 있다.

파다르ㆍ아가메즈 대결도 관심

 

현대캐피탈과 우리카드의 도드람 2018~2019 V-리그 플레이오프는 ‘친정팀 시리즈’라고 부를 수 있을 정도로 옛 소속팀을 상대하는 핵심 선수들이 많다. 

우리카드 세터 노재욱은 불과 1년 전까지 ‘현대맨’이었다. 최태웅 감독표 ‘스피드 배구’의 중심에 서며 2016~2017시즌 챔피언결정전과 2017~2018시즌 정규리그 우승을 지휘했다. 탄탄한 입지에 변화가 감지된 것은 지난 여름이다. 전광인의 보상 선수로 한국전력의 지명을 받은 것이다. 최 감독은 주전 세터 노재욱을 보호 선수에서 제외하는 강수를 뒀다. 

본의 아니게 한국전력으로 떠나게 된 노재욱은 신영철 감독의 구애를 받고 우리카드로 다시 팀을 옮겼다. 신 감독의 지도 아래 다시 날개를 편 노재욱은 친정팀과의 플레이오프 맞대결을 눈앞에 뒀다. 선수 생활 연장을 위해 현대캐피탈을 떠났던 센터 윤봉우와 리베로 신동광도 네트를 사이에 두고 옛 동료들과 마주한다. 

우리카드 출신 현대캐피탈 선수로는 신영석이 대표적이다. 신영석은 우리카드가 배구단 운영에서 손을 떼려했던 2015년 현금 트레이드로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었다. 신영석은 현대캐피탈 이적 후 센터 최초 최우수 선수상(MVP)을 거머쥐며 성공 시대를 열었다. 

박주형은 우리카드 전신인 우리캐피탈에서 데뷔한 케이스다. 

외국인 선수들도 상대팀에서 뛴 경험이 있다. 파다르는 2016~2017시즌과 2017~2018시즌 우리카드 전력의 핵이었다. 우리카드 역사상 외국인 선수와의 재계약은 이때가 처음이었다. 2017~2018시즌에는 966점으로 정규리그 득점왕을 차지했다. 한국배구연맹(KOVO) 규정상 우리카드와 재계약을 맺을 수 없었던 파다르는 트라이아웃에서 5순위로 현대캐피탈의 지명을 받아 사상 첫 ‘봄 배구’에 나선다. 

아가메즈는 2012~2013시즌부터 2년간 현대캐피탈에 몸담았다. ‘세계 3대 공격수’라는 평가 속에 현대캐피탈의 우승 갈증을 풀어줄 것으로 기대됐으나 삼성화재에 막혀 꿈을 접어야 했다. 트라이아웃 전체 1순위로 V-리그로 화려하게 귀환한 아가메즈는 우리카드의 젊은 선수들을 이끌고 반란을 준비 중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