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다양한 창업지원 정책 적극 추진
광명시 다양한 창업지원 정책 적극 추진
  • 광명=이재순기자
  • 승인 2019.02.19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일자리 창출 총력 기울여
박승원 광명시장이 광명시 청년정책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광명시 청년정책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광명=이재순기자] 광명시는 민선7기를 맞아 ‘지속가능한 맞춤형 일자리’ 시정전략 추진을 위해 지난해 조직개편으로 창업지원과를 신설하고 다양한 창업지원 정책을 추진해 시민들의 창업 기회 마련과 지역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창업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창업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창작공간을 마련하고 청년들과 경력단절여성들을 위한 창업자금 지원, 각종 창업교육을 실시하는 등 시민들의 성공적인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메이커 스페이스 조성

시는 창의적 아이디어가 사업화ㆍ창업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시민들이 창작활동을 맘껏 펼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다.

시는 기존 도서관의 기능을 확대하고 디지털기기를 활용한 창작활동ㆍ협업ㆍ공유 공간으로 새롭게 탈바꿈하고자 광명도서관에 메이커 스페이스(창작활동 공간)를 조성할 계획이다.

‘메이커 스페이스(Maker Space)’란 시민 누구나 쉽게 다양한 디지털 정보기술을 배우고 자유롭게 자신의 아이디어를 구현할 수 있는 장비를 갖춘 창작활동 공간이다.

광명도서관 메이커 스페이스 조성사업은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의 ‘지역혁신 창업 활성화 지원 사업’에 선정되어 광명도서관 5층 공용열람실에 330㎡ 규모로 조성한다. 실시설계, 리모델링 공사, 장비 구입 및 시범운영을 통해 오는 9월 개관할 예정이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3D디자인룸 △디지털장비룸 △메이킹허브 △전자제어룸 △디지털섬유룸 △제품촬영실 △미팅룸 등으로 구성하고 3D 프린터, 레이저커팅기 등 첨단장비, 의류ㆍ봉제 기반의 디자인이 가능한 공간 등 다양한 장비를 구비해 시민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열린 창작 공간으로 조성된다.

광명시 청년정책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광명시 청년정책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실질적 원스톱 제반 제공

시는 지역 청년들의 창업 기반 조성에 도움을 주기 위해 청년창업지원센터를 개관하고 지역 청년들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 

‘청년창업자금 지원 사업’은 사업 아이디어와 기술 등은 보유했지만 기반이 없어 선뜻 창업을 하지 못하는 예비창업자나 창업 2년 미만의 청년들을 대상으로 개발자금(연 최대 5000만원), 사무 공간, 경영지원, 창업교육 등 실질적인 원스톱 창업 제반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금까지 15억원의 예산으로 66개 창업 팀을 지원해 왔다. 이중 지난 2018년 기준 61개 팀이 사업자등록을 했으며 고용 50명, 종합 매출액 64억원 이상 달성의 쾌거를 이루었다.

광명시 청년창업자금 지원으로 창업한 ‘향기의 미술관’(대표 노인호)은 제품에 대한 품질 등 경쟁력을 확보하고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해 12월 전국 롭스(롯데드럭스토어) 매장에 입점했다.

또한 치매예방에 효과 있는 인공지능 로봇을 개발한 윤영섭 와이닷츠 대표는 2018 ‘LH 소셜벤처 창업지원 사업 Start-Up 공모’에 선정되어 성장지원금 1000만원을 수여받았다.

IOT를 이용한 교통사고 실시간 위치 전송 장치를 개발하는 최은홍 뉴쉐어링 대표는 ‘DMC 이노베이션 캠프-창업자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여 상금 500만원을 수여받는 등 창업기업의 활발한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와이닷츠 윤영섭 대표는 “이런 성과가 있기까지 창업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해결해 주고자 물심양면 노력하는 시 관계자들의 의지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더 많은 지역 청년들이 도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는 올해도 청년창업자금 지원 사업으로 5억원의 예산을 편성했으며 참신한 아이디어와 열정을 가진 지역 창업자를 22일까지 모집 중에 있다.

광명시 제1기 여성창업 아카데미 개강식이 진행되고 있다.
광명시 제1기 여성창업 아카데미 개강식이 진행되고 있다.

▶여성 사회 진출 기회 지원 

시는 경력단절여성들의 경제적 자립 및 여성창업 활성화를 위해 창의적이고 우수한 아이디어를 보유한 광명시 거주 여성들을 대상으로 여성창업자금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여성창업자금 지원사업은 창업 아이디어와 기술 역량은 보유하고 있으나 창업여건이 어려운 여성창업 희망자를 선정해 사업화 개발비 등 창업에 필요한 자금지원을 비롯하여 창업교육, 컨설팅, 멘토링, 네트워킹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금까지 총 39개 여성창업팀을 지원하였으며 현재 여성창업인들이 창업의 꿈을 펼쳐 나가고 있다. 올해는 오는 3월까지 최종 20개팀을 선발할 예정이며 선정된 팀(개인)에게는 연간 최대 2천만원까지 차등 지원한다.

시는 본 사업이 지역 비즈니스 모델을 갖춘 품목과 서비스를 발굴하여 여성 일자리를 창출하고 창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광명시 여성창업자금 지원 사업 약정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해 광명시 여성창업자금 지원 사업 약정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화 아이템 발굴 저변확대 

광명시는 조기 은퇴 및 경제 성장 둔화에 따른 미취업자수 증가로 창업에 대한 열의와 관심은 많으나 이를 체계적으로 지원, 관리, 교육해주는 기관 및 정보 부족으로 창업에 어려움이 있는 시민들을 위해 지역창업가 양성을 위한 창업교육을 추진한다.

여성창업 아카데미는 창업 아이디어와 기술 역량은 보유하고 있으나 창업 기반이 약한 여성들에게 특화 창업 아이템을 발굴 지원하여 여성창업 기반 마련과 창업 저변확대에 목표를 두고 있다.

시는 올해 여성창업 아카데미 운영을 위해 40명을 선발하여 지난달 21일 개강식을 갖고 5주간(총 30시간) 사례 위주의 창업 특강, 사업계획서 작성 등 창업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여성창업 아카데미에 이어 4월에는 일반인 창업 아카데미, 7월에는 특성화고를 대상으로 한 창업 캠프, 10월에는 창업 특강도 진행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시민들의 창업을 분야별, 계층별 맞춤형으로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조직개편으로 창업지원과를 신설했다”며 “창업에 꼭 성공해 개인들의 숨겨진 능력을 찾고 맘껏 펼칠 수 있도록 행ㆍ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여성창업자금 지원사업팀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여성창업자금 지원사업팀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