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의회, 구도심 명품도시로 발전 촉구
인천 서구의회, 구도심 명품도시로 발전 촉구
  • 구봉회기자
  • 승인 2019.02.12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 16명 동의한 결의안 채택
서구의회가 ‘서구 구도심 명품도시로의 발전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있다.
서구의회가 ‘서구 구도심 명품도시로의 발전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있다.

 

인천 서구의회는 12일 한승일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16명의 의원이 동의한 ‘서구 구도심 명품도시로의 발전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결의안을 통해 “친환경·첨단 미래도시 검단신도시 개발과 교육·행정복합타운 루원시티, 국제 업무·금융 및 첨단산업단지 청라국제도시 조성이 활발하게 추진되는 반면 개탄스럽게도 구도심에 대한 관심과 정책은 매우 부족한 실정”임을 지적했다.

특히 “경인고속도로 인근 구도심은 지속적인 인구 감소와 고령화, 동서 단절, 소음·분진·매연 등 주거환경의 악화로 인한 상대적 소외감과 박탈감, 재산가치 하락이라는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재건축 사업 등 지역개발이 가능하도록 가좌동, 가정동, 석남동, 신현동, 원창동의 주거지역 유형변경을 통해 용적률을 높이고 기반시설을 재정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및 교통난과 주거환경 악화 방지를 위한 대책을 수립·추진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승일 의원은 “지난 세월 동안 환경적·경제적 피해를 일방적으로 감내해 온 구도심 서구민의 고통과 아픔에 다시 한번 공감하며 경인고속도로 인근 구도심의 도심 활성화와 개발을 위해 인천시에 정책적 대안 제시 및 방안 마련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