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3·1운동 100주년 다양한 사업
인천시교육청, 3·1운동 100주년 다양한 사업
  • 이원영기자
  • 승인 2019.02.12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해주 민족학교 설립 등

인천시교육청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연해주 민족학교 설립 등 다양한 기념사업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활동에 담긴 자주·독립 정신을 계승하고 청소년들의 실천적 역사의식 함양을 위해 추진됐다. 

시교육청은 상해~남경을 다녀오는 겨울철 역사기행과 연해주 항일독립투사들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연해주 고려인 청소년들과 문화교류를 진행하는 여름철 프로그램 등 ‘동아시아 청소년 역사기행’의 사업을 진행한다. 

이어 ‘쉽고 바르게 읽는 3·1독립선언서’를 초·중·고 학급별로 보급하는 등 학교현장에 3·1운동 정신을 계승할 수 있는 교육 자료들을 보급한다. 

또 시교육청은 실천적 역사의식 함양을 위한 ‘어린이 백범학교’를 운영한다. 이 사업은 여름방학 중 1박2일간 초등학교 4~6학년 어린이 30명의 신청을 받아 백범김구기념관, 효창원, 마곡사, 우금치, 윤봉길 생가 등을 돌아볼 예정이다. 

아울러 시교육청은 3·1운동의 정신 계승을 위한 중장기 사업으로 연해주 고려인민족문화자치회와 ‘연해주 고려인 민족학교’ 설립 및 운영을 추진할 방침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남·북·중·러·일 동아시아 한인 청소년들이 한자리에 모여 평화와 공존의 가치를 나누는 ‘남북 해외동포 청소년 평화캠프’로 연계될 것”이라며 “인천을 동아시아와 세계 평화의 허브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