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항진 여주시장, 내년 정부예산 확보 본격 행보
이항진 여주시장, 내년 정부예산 확보 본격 행보
  • 여주=권영균기자
  • 승인 2019.02.1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유역환경청 방문
이항진(오른쪽) 여주시장이 한강유역환경청을 방문하여 지역현안 사업을 논의하고 있다.
이항진(오른쪽) 여주시장이 한강유역환경청을 방문하여 지역현안 사업을 논의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여주=권영균기자] 이항진 여주시장이 내년도 지역현안 사업에 대한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발로 뛰고 있다.

이 시장은 12일 하남시에 위치한 한강유역환경청을 방문하여 한강유역환경청장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점봉, 점동, 금사구역 등 하수관로 정비사업 3개소, 복대, 도전 가야, 내양2구역 등 마을하수도 정비사업 4개소의 신규 사업 선정을 건의하며 2020년도에 각 사업의 설계비 52억원 지원을 포함해 3년간 총 사업비 788억원의 하수도 보급 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또한 특별대책지역 내 용도변경(환경보전지역, 농림지역, 보전·생산관리지역을 공업지역으로 변경)을 제한하는 규정은 오염총량관리계획을 수립·시행하는 지역에 대한 중복규제임을 강조하며 여주시의 오염총량관리계획 지역 내에서 공업지역으로 용도변경이 가능토록 관련 고시를 개정해 줄 것을 건의하기도 했다.

이밖에 한강유역환경청, 즉 환경부와 관련 있는 수변구역 지정실태 조사, 이포보 개방에 따른 농업용수 개발, 상백1·상백2 양수장 재설치, 어선정박시설 설치사업, 수변구역의 주민지원 사업비의 현실화 등 현안사업이 반영되어 시민들의 불편이 해소되고 삶의 질이 나아질 수 있도록 요구했다.

이 시장은 “여주시민들을 대표하는 시장이 직접 중앙부처에 방문함으로써 중앙부처가 조금 더 여주시민들의 요구를 귀담아 듣고 예산을 반영·지원해 주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더 많은 중앙부처를 방문하여 시민이 필요한 사업을 건의하고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