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철도건설 현장 합동 안전점검
경기도, 철도건설 현장 합동 안전점검
  • 고춘이기자 
  • 승인 2019.02.12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매설물 사고 사전에 예방 

[경기도민일보 고춘이기자] 경기도는 철도건설 현장 내 지하매설물 안전관리 실태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정기적인 관리를 통해 안전사고 사전 예방을 강화한다고 12일 밝혔다.

도는 지난달 22일부터 30일까지 별내선 3·4·6공구, 하남선 2·4·5공구 등 경기도 발주 철도건설사업 6개 현장을 대상으로 유관기관과 함께 지하매설물 안전관리 실태 합동점검을 벌였다.

이번 점검은 최근 잇따라 발생한 열 배관 파열 등 지하매설물 안전사고를 반면교사로 삼아 도 발주 철도건설 현장 내 상하수도, 가스, 전기, 통신, 지역난방 등 지하매설물의 안전관리 태세를 공고화하기 위함이다.

도는 이번 점검에서 설계 및 관련 규정에 따른 지하매설물 적정 설치(매달기 또는 이설)여부, 지하매설물 표지판 설치여부, 누수 등 유지관리 실태, 긴급사태 발생 시 응급복구 대책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아울러 비상상황 발생 시 보고체계와 유관기관 연락체계 정비를 면밀히 살피며 상시 관리체계를 확립하는데 주력했다.

특히 이번 합동점검에 앞서 건설사업관리단과 시공사 관계자가 사전 점검을 실시함으로써 지하매설물 작업 시 관련 규정을 준수토록 지도했다.

이 같은 유관기관 합동점검 결과 일부 현장에서 공사도면 제수변 위치 표시, 상수관로 매달기 보완, 오수관로 구배 조정, 전기·통신관로 일부 파손 보수 등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점검결과에 따라 보완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조치할 방침이다. 또한 향후 해빙기(2~3월), 우기철(6~7월)을 중심으로 합동점검을 전개해 안전사고 사전 예방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이운주 도 철도건설과장은 “이번 점검을 통해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 및 문제점 진단과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정기 합동점검을 실시해 철도건설 현장 내 지하매설물 안전사고 예방체계를 강화함으로써 도민의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