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옹진군 이작 출장소 문 열어
인천 옹진군 이작 출장소 문 열어
  • 배연석기자
  • 승인 2019.02.1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지역 최초 섬마을 행복버스도 개통
옹진군 이작 출장소 개소식 테이프커팅이 진행되고 있다. 
옹진군 이작 출장소 개소식 테이프커팅이 진행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인천=배연석기자] 인천 옹진군이 11일 자월면 대이작도에서 이작 출장소 개소식과 섬마을 행복버스 개통식을 함께 개최했다. 

기념식에는 장정민 옹진군수,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을 비롯하여 유관기관장 및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군민 중심의 현장행정서비스 구현을 위해 신설되는 자월면 이작 출장소는 소규모 도서로써 그간 행정서비스에서 소외되었던 외곽도서 주민들의 행정수요를 충족시켜 줄 전망이다. 

또한 농촌형 교통모델 서비스 사업의 일환으로 도서지역 최초로 시행되는 ‘섬마을 행복버스’는 교통여건이 취약한 대이작 주민들의 이동불편 해소와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도입됐으며 콜 방식 운영으로 1인당 이용요금 100원만 지불하면 해당 지역 내 문화·복지·편익시설 등 주요 거점까지 이동할 수 있다.

장정민 군수는 “이번 섬마을 행복버스 개통으로 그동안 버스와 택시가 운행되지 않아 많은 불편을 겪었던 대이작 주민들의 삶의 질이 크게 나아지길 바란다”며 “앞으로 관내 주민들이 도시와 같은 교통편익을 누릴 수 있도록 양질의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현재 옹진군의 ‘섬마을 행복버스’는 소청도에서도 시범운영 중으로 곧 개통될 예정이며 점차 대중교통이 없는 교통취약 도서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