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자리 정책마켓 시동 
경기도 일자리 정책마켓 시동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01.3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우수 사업 구매 시·군 확산 방식

[경기도민일보 경기=우영식기자] 경기도가 지역의 우수한 일자리 사업을 구입해 도내 전방위적 확산을 꾀하는 ‘일자리 정책마켓’ 사업을 올해부터 추진한다. 일자리 정책의 효율적 수행과 극대화를 위한 도의 ‘일자리 행정혁신’의 일환이다.

31일 도에 따르면 ‘일자리 정책마켓’은 도내 시·군 및 공공기관이 발굴한 일자리 사업 중 확산 필요성과 효과가 높은 정책을 도가 구매(도비 지원)해 시·군에 확산하는 방식으로 민선7기에서 처음 시도하는 사업이다. 

기존에는 도가 만든 일자리 프로그램을 시·군에 재정부담하도록 하는 하향식 방식을 주로 취해왔었다면 ‘일자리 정책마켓’은 시·군이 중심이 되어 도가 사업비용을 지원함으로써 ‘수평적 협치 행정’을 추진한다는 특징이 있다.

예를 들어 시·군 및 공공기관이 발굴한 일자리 사업들 중 확산 필요성과 효과가 높다고 판단되는 정책의 경우 도가 해당 정책을 구매해 필요한 시·군으로 확산을 꾀하는 식이다.

이를 통해 그간 도가 거시적 관점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다양한 일자리 환경과 수요를 고려할 수 있게 돼 사업의 예측 가능성과 자율성, 정책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이를 위해 도는 올해 시·군 발굴사업 20억원, 공공기관 발굴사업 5억원 등 총 25억원의 사업비를 ‘일자리 정책마켓’에 투자할 계획이다. 

이중 시·군 발굴사업에 대해서는 총 6~8개 사업을 구매해 사업당 최대 3억원까지, 공공기관 발굴사업은 2개 사업 내외에서 사업당 3억원 이내로 지원한다. 

도비 매칭 비율은 시·군 발굴사업에 한해 1년차에는 100%, 2년차에는 70%, 3년차에는 50% 등으로 조정해 지원한다.

도는 2월부터 31개 시·군과 도 산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사업 공모를 추진할 방침이다. 대상 사업은 시·군·공공기관별로 서로 다른 일자리 환경과 분야별·계층별 일자리 수요를 반영해 스스로 발굴한 일자리 사업이다.

도는 계획의 우수성, 추진의지, 독창성, 사업 적정성, 효과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3월 중 타 시·군으로 확산·전파할 시 활성화 가능성이 높은 일자리 사업을 구매하게 된다.

특히 기본질서 확립 등 공정사회 구현과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할 수 있는 공익적·공공일자리 사업 발굴에 주력한다.

박신환 도 경제노동실장은 “이번 사업은 민선7기 경제정책 방향인 ‘혁신경제가 넘치는 공정한 경기도’ 실현의 일환”이라며 “일자리 행정의 혁신을 통해 보다 효과적이고 신뢰 있는 일자리 사업 추진의 기반을 다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