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인공지능 대학원’ 유치 추진
경기도, ‘인공지능 대학원’ 유치 추진
  • 고춘이기자
  • 승인 2019.01.30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대학과 손잡고 인재 양성

[경기도민일보 경기=고춘이기자] 경기도가 도내 대학과 손을 잡고 세계적 수준의 인공지능 분야 석·박사급 인재를 양성·확보하기 위한 일환으로 정부의 ‘인공지능(AI) 대학원’ 유치 추진에 나선다.

30일 도에 따르면 인공지능(AI) 대학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관산학 협력을 바탕으로 인공지능 핵심 기술 및 고도의 학술 연구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AI 석·박사급 인재를 창출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과기부는 공모를 통해 전국에 3개 대학을 선정하여 인공지능(AI) 대학원으로 지정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도는 도내 대학과 함께 이번 공모에 참여하기로 했다. 현재 경기도 소재 대학 중 아주대, 단국대, 성균관대, 경희대, 가천대 등 5개 대학이 공모에 참여 중이다.

심사를 통해 인공지능(AI) 대학원으로 지정될 경우 과기부로부터 총 10년간(2019~2028년) 약 190억원의 재정적 지원을 받게 되며 도는 정부지원금의 10%인 19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과기부는 평가위원회 평가 등을 거쳐 이르면 2월 중 인공지능(AI) 대학원 지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지정된 대학은 인공지능 분야에 세계적 수준의 석·박사급 인재를 양성하고 도내 AI 관련 기업과 협업함으로써 기술을 고도화하게 된다. 여기에 도는 본 사업을 재정적으로 지원함과 동시에 센터에서 개발된 기술을 관련 산업에 보급하고 확산시키는 역할을 맡는다.

인공지능(AI) 대학원의 도내 유치가 실현될 경우 경기도의 미래 AI 경쟁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AI 인재가 산업 전반의 혁신을 이끌도록 전략적 AI 석·박사급 고급인력 육성을 통해 경기도를 명실상부한 국내 AI 연구의 중심지로 성장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도 관계자는 “인공지능(AI)은 광범위한 경제적 파급효과를 낳는 새로운 성장 동력”이라며 “이번 사업에 선정될 경우 국가적 지원을 통한 경기도의 인공지능(AI) 기술력 향상과 인재의 선점으로 도내 인공지능(AI) 분야 산업경쟁력 향상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