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지정 추진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지정 추진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01.2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6곳 240억원 투입

[경기도민일보 경기=우영식기자] 경기도가 쇠퇴하는 골목상권의 자생력 강화와 지속적 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지정 추진에 나선다. 이는 도가 전국 광역단위 최초로 추진하는 상권단위 전반에 대한 지원 사업이다. 

도는 ‘2019년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지정·지원 사업’을 공고하고 올해 2곳 지정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6곳을 상권진흥구역으로 지정, 총 24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28일 밝혔다.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지정·지원 사업’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민선7기 골목상권 활성화 공약사업 중 하나로 전통시장과 주변 상권을 ‘상권진흥구역’으로 지정, 다양한 지원책을 펼쳐 상권에 새로운 생기를 불어넣는 사업이다.

특히 기존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상권 활성화 구역 지정 사업’을 보완, 경기도의 현실에 맞게 점포수, 매출액 기준 등 구역지정 요건을 대폭 완화해 보다 많은 상권들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도는 우선 3월29일까지 도내 시·군을 대상으로 사업 신청을 받아 서류심사 및 현장·발표 평가 등을 거쳐 지원 대상 2곳을 선정해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경기도 상권진흥사업 운영 지침’에 의거해 시장 또는 상점가가 하나 이상 포함된 곳, 상업 활동이 위축됐거나 위축 우려가 있는 곳, 도·소매 점포 등이 밀집해 상권을 형성하고 있는 곳 등이다.

경기도로부터 상권진흥구역으로 지정되면 상권 활성화에 필요한 예산을 구역당 4년 동안 최대 40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 예산은 도와 시·군이 각각 50%씩 부담하여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이 사업은 개별 전통시장과 상가만이 아닌 주변 골목상권까지 포함한 상권 전반에 대한 지원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를 통해 시설·환경개선, 거리 정비 및 디자인 등 하드웨어(H/W)적 요소는 물론 상인조직 역량강화, 마케팅, 문화예술 공간 조성 등 소프트웨어(S/W)적인 요소까지 상권재생에 필요한 전방위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박신환 도 경제노동실장은 “전통시장은 서민경제의 근간이자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는 실핏줄”이라며 “민선7기 경기도정이 골목상권 활성화에 역점을 두고 있는 만큼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지정 사업을 통해 지역상권이 자생력을 높이고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