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의원 "환경부, 2030년까지 친환경차 385만대 보급해 미세먼지 잡는다"
신창현 의원 "환경부, 2030년까지 친환경차 385만대 보급해 미세먼지 잡는다"
  • 이태현 기자
  • 승인 2019.01.2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

[국회=이태현 기자]지난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따라 사흘 연속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가운데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친환경차 385만대를 보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의왕․과천) 의원은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친환경차 및 충전인프라 보급목표(안)’에 따라 환경부가 다음 달 중으로 이 같은 내용의 ‘경유차 감축 로드맵’을 확정할 방침이라고 22일 밝혔다.

신창현 의원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현재 5만 8천대 수준인 친환경차(전기+수소차)를 연말까지 10만 5천대 수준까지 확대하고 오는 ’22년까지 49만7천대, ’30년까지 385만대를 목표로 보조금 정책, ‘친환경차 의무판매제’ 검토 등을 통해 수요와 공급을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전기차의 경우 올해 말까지 10만대, ’22년까지 43만대, ’30년까지 300만대를 보급하고, 충전소 또한 공공시설을 중심으로 ’22년까지 1만개소, ’30년까지 1만 5천개소로 확충할 예정이며, 수소차의 경우 ’22년까지 6만 7천대, ’30년까지 85만대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한편 생활오염 저감을 위해 전기이륜차의 보급 또한 현재 5천대에서 ’22년까지 5만대, ’30년까지 17만대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신창현 의원은 “수도권 미세먼지 배출량의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경유차 등 수송 부문”이라며 “자동차 판매량의 일정 비율을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로 의무화하는 제도를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신창현 의원 프로필

▲고려대 행정학 학사 ▲평민당 정책전문위원 ▲민선1기 경기 의왕시장 ▲김대중 대통령 비서실 환경비서관 ▲환경부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 위원장 ▲갈등조정특위 간사 ▲국가인권위 이누건침해분과 조정위원 ▲국무조정실 갈등관리 혁신포럼 자문위원 ▲행정안전부 갈등관리심의위원회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환경특위 위원장 ▲제20대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비서실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