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 쓰라린 역전패 시작
박항서 베트남, 쓰라린 역전패 시작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9.01.09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반 종료 직전 역전골 헌납
선수들 격려하는 박항서(오른쪽 두번째) 감독.
선수들 격려하는 박항서(오른쪽 두번째) 감독.

 

12년만 아시안컵 본선 무대 

 

잘 싸웠으나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을 쓰라린 역전패로 시작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지난 8일 오후 10시30분(한국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이라크와의 열린 2019 UAE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2-3으로 졌다. 

12년 만에 아시안컵 본선 무대를 밟은 베트남은 후반 종료 직전 역전골을 헌납해 무릎을 꿇었다. 지난 대회 4강 진출팀인 이라크와 마지막까지 대등하게 겨루며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팀의 체면을 세운 것에 위안을 삼았다.

베트남의 남은 상대는 이란, 예멘이다. 2차전 상대인 이란은 버겁지만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만날 예멘과는 충분히 해볼 만하다. 예멘을 잡는다면 조 3위로 16강행을 바라볼 수 있다. 

베트남은 경기 초반 무리한 공격보다는 수비벽을 촘촘히 쌓으며 상대가 힘을 빼길 기다렸다. 버티던 베트남에게 행운이 따랐다. 전반 24분 이라크 수비수 알리 파에즈가 자책골을 넣었다. 응우옌 쿠앙 하이와 골키퍼가 경합을 벌이던 중 파에즈가 달려들었으나 공은 그의 발에 맞고 이라크 골문으로 향했다. 

이라크는 전반 35분 균형을 맞췄다. 베트남 수비수 도 주이 만이 흘린 공을 모하나드 알리가 낚아채 드리블 돌파 후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뽑았다. 선제골로 달아오른 베트남의 분위기도 한 풀 꺾였다. 

베트남은 금세 전열을 정비했고 7분 만에 다시 치고 나갔다. 응우옌 트룽 호앙의 날카로운 슛을 골키퍼가 쳐내자 응우옌 콩 푸엉이 달려들면서 마무리했다. 이번에는 이라크 수비수가 걷어낸다는 공이 응우옌 콩 푸엉의 발에 맞고 골이 됐다. 

이라크의 저항도 만만치 않았다. 1-2로 끌려간 채 후반을 맞이한 이라크는 후반 15분 후맘 타레크의 골로 2-2를 만들었다. 

두 팀은 남은 시간 승리를 위해 모든 힘을 쏟았다. 마지막에 웃은 팀은 이라크였다. 후반 45분 알리 아드난의 왼발 프리킥이 득점으로 연결됐다. 골키퍼가 몸을 던졌으나 공은 손을 쓰기 어려운 코스로 형했다. 박 감독은 빈 물병을 발로 차며 쓰린 속을 달랬다. 

한편, 이날 경기장에는 2000여명의 베트남팬들이 몰려 아시아 최고의 무대에 나선 자국 선수들을 격려했다. 베트남 대표팀의 상징색인 붉은색 티셔츠와 머리띠를 착용한 이들은 90분 내내 열정적인 응원을 선보였다. 경기 전 선수 소개 때 박 감독의 얼굴이 전광판에 등장하자 엄청난 환호를 보내기도 했다. 

E조의 북한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첫 경기에서 0-4로 대패했다. 전반 28분과 37분 연속골을 헌납한 북한은 후반에도 두 골을 추가로 빼앗겨 대패의 희생양이 됐다. 

이탈리아 세리에B(2부리그) 소속이라는 북한 선수 중 흔치 않은 이력의 소유자인 한광성은 전반 44분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해 단단히 체면을 구겼다.  

북한은 카타르(13일), 레바논(18일)전을 앞두고 있다. 두 팀 모두 까다로운 상대라 조별리그 통과에 적신호가 켜졌다. 이날 패배로 아시안컵 12경기 무승이라는 좋지 않은 기억도 이어갔다. 북한은 1980년 시리아전 2-1 승리 이후 2무10패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