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안정환, 향후 거취는?
위기의 안정환, 향후 거취는?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06.08.17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의 여름, 위기의 남자’ 안정환의 향후 거취는 어떻게 될 것인가. 안정환은 베어벡호에 합류하며 자신의 거취가 16일 대만전이 끝난 이후에 드러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자신의 전 소속팀 독일의 뒤스부르크가 2부 리그로 떨어지며 복귀하지 않고 국내에 남아 홀로 개인훈련과 대표팀 훈련을 받으며 몸을 풀어왔던 안정환은 우려가 현실로 그대로 닥쳐왔다.
실전경험이 부족했던 탓일까. 16일 타이베이 중산경기장에서 열렸던 대만전에 출전했던 안정환의 모습은 썩 좋아보이지 않았다.
베어벡 감독은 “안정환의 몸놀림이 부족해 뺄 수 밖에 없었다. 소속팀이 없고, 거취가 확실히 결정되지 않은 게 부진의 원인인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그간 안정환이 최고 목표로 삼아왔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이적창구는 거의 닫혔다. 네덜란드 에레디비지에도 마찬가지고 독일 분데스리가는 이미 지난주 개막했다.
국내 K리그 컴백도 자신이 선수등록을 거부하면서 불가능해졌다. 이젠 일본 J리그 등 몇군데만이 남았을 뿐이다. 안정환은 이도저도 안될 경우 4개월 무적선수로 남겠다고 선언했다.
하나 실전없이 개인훈련으로 정상 컨디션을 유지하기는 어렵다는 게 대만전을 통해 이미 밝혀졌다.
17일 4시30분(한국시간)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안정환. 그의 위기는 언제쯤 끝날 수 있을까.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