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축산농가 가축재해보험 지원
평택시, 축산농가 가축재해보험 지원
  • 평택=두영배기자
  • 승인 2019.01.03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기후로 인한 피해 최소화

[경기도민일보 평택=두영배기자] 평택시는 3일 자연재해, 화재 등 각종 사고와 질병으로 인한 가축피해 발생 시 축산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영안정을 도모하고자 가축재해보험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닭, 오리 등 폭염에 민감한 가축 및 화재 위험성이 높은 노후 축사시설과 집중호우 시 침수피해가 우려되는 축사시설은 반드시 보험가입이 필요하므로 평택시와 관내 축산단체가 가입을 적극 독려하고 관내 가축재해보험 가입 농가는 축산 보조사업 신청 시 가점부여 등 추가적인 혜택이 있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지난해 화재 및 폭염피해를 입은 관내 양돈 및 양계농가는 사전에 가축재해보험을 가입해 피해를 줄일 수 있었고 이상기후로 인한 피해발생 가능성이 높은 올해 역시 재해보험의 역할을 톡톡히 할 전망이다. 

가축재해보험은 최근 화재, 수해, 폭염피해 등 보험제도의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축산농가의 비용부담 해소 및 가입률 제고를 위해 국비 50%, 지방비 30%를 지원하고 있어 농가는 전체 보험료 중 20%만 부담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축산환경 변화에 따라 축사화재 발생 위험성이 높아져 지난해 관내 축사화재와 관련해 피해농가 역시 가축재해보험에 가입되어 있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며 “재해보험이 이상기후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제도인 만큼 관내 축산농가의 경영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앞으로도 가입 홍보와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