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의 베트남, 북한과 무승부
박항서의 베트남, 북한과 무승부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8.12.2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안컵 대비 평가전 등번호 바꾸기 연막작전
박항서 감독
박항서 감독

 

2016년 이후 이어진 ‘무패 행진’ 계속 이어가

 

‘쌀딩크’ 박항서(59)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북한과 친선경기에서 비겼다. 

베트남은 지난 25일(한국 시각) 홈인 하노이 메이딩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 친선 경기에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후반 10분 응우엔띠엔링이 선제골을 터뜨렸지만 종료 9분 전 북한 정일관에게 프리킥 골을 허용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베트남은 지난 15일 같은 장소에서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통산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지만 10일 만에 치른 친선경기에서 승전보를 울리지 못했다.

그러나 이날 경기 무승부로 지난 2016년 스즈키컵 준결승 이후 이어지고 있는 무패 행진은 17경기(9승8무)로 늘렸다.

사실상 테스트 성격이 짙은 경기였다. 내년 1월5일 개막하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대비해 선수들을 점검해보자는 복안이 깔렸다. 박 감독은 스즈키컵에서 주축이었던 선수들을 내보내면서도 등번호를 전부 바꿔 전력 노출을 최소화했다. 

초반 분위기는 베트남이 가져갔다. 전반 3분 만에 빠른 돌파에 이은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그러나 점점 북한도 기세를 올렸다. 오스트리아에서 뛰는 박광룡을 중심으로 활발히 공격을 시도했다. 

하지만 전반 10분 이후에는 두 팀 모두 좀처럼 골문까지 공을 배달하지 못하면서 애를 먹었다.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베트남은 선수들을 대거 교체했다. 그리고 10분 후 균형을 깼다. 후방에서 날카롭게 들어온 패스를 응우엔띠엔링이 받아 페널티박스로 침투했다. 수비라인을 완벽히 뚫은 후 왼발로 파포스트 쪽으로 정확히 차넣었다. 

득점 이후에도 응우엔 꽁프엉이 측면에서 활발하게 공격을 전개하는 등 좋은 장면을 계속해서 만들었다. 

그러나 후반 36분 북한에게 일격을 당했다. 아크 서클 왼쪽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을 정일관이 예리하게 감아차 오른쪽 구석으로 꽂아넣었다. 1-1 동점이 됐다.

베트남은 후반 꽁프엉을 중심으로 역전골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지만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경기는 그대로 마무리됐다.

무패 행진을 이어간 베트남은 아시안컵 D조에서 이란, 이라크, 예멘 등과 맞붙는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