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제주도 포차 서명 의혹
최대호 안양시장 제주도 포차 서명 의혹
  • 안양=김태영기자
  • 승인 2018.12.06 17: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불기소 의견 검찰 송치
지난 4월 최대호 당시 예비후보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사무실에서 자신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지난 4월 최대호 당시 예비후보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사무실에서 자신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경기도민일보 안양=김태영기자] “갔다면 어떻고 또 안 갔다면 그만인 문제가 왜 이리 시끄러운지 모르겠다. 무슨 죄를 지은 것도 아닌데 소모적 정쟁 아닌가.” 한 시민의 말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의 제주도 포장마차 친필사인(sign) 논란을 둘러싼 공방을 수사한 경찰이 최근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진실공방은 일단락됐다.

세월호 사건 발생 3일 뒤인 2014년 4월19일, 당시 최대호 시장이 제주도 성산의 한 포장마차에 들러 천막에 사인을 했다는 주장의 진실공방이 핵심이다.

이미 6개월 전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이필운 시장 측이 제기했던 이 논란은 수개월 전  한 지역 언론이 지속적으로 보도하면서 다시 불씨를 지폈다.

선거기간 최 후보 측은 “제주도에 가지 않았다”며 보도자료와 함께 국내 7개 항공사의 탑승기록과 함께 감정기관의 필적감정확인서 등을 근거자료로 제시했고 선거에서 당선됐다.

하지만 이 전 시장 측은 지난 8월 최 시장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고, 경찰은 문제가 된 기간의 항공사 탑승기록 조회와 국과수 서명 필적감정 등 강도 높은 수사를 진행해 왔다.

최 시장은 취임 후 당시 안양시장 관용차량 운행일지와 확대간부회의 자료 등을 추가로 공개했지만 모 언론사가 관련 의혹 보도를 이어가자 해당 언론사를 명예훼손으로 고발했다.

한 시민은 “세월호 참사 3일 뒤에 현직 시장이 제주도 포장마차에서 술을 마신 것이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서 시작된 논란이 정치 쟁점화된 사건”이라며 “서민들은 먹고사는 문제로 힘든 판에 4년 전 제주도에 갔다, 안 갔다 문제로 소모적 다툼이 이어지는 게 한심하다”고 꼬집었다.

한편, 최 시장 측은 6일 “경찰 수사결과 불기소 의견으로 나온 것은 진실은 반드시 승리한다는 진리를 일깨워준 것”이라며 “그동안 억지주장과 추측성 가짜뉴스를 생산한 일부 언론에 유감을 표명하며 이제는 오직 시민들을 위한 시정에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울타리 2018-12-08 07:14:06
안양시민들은 전폭적으로 지지한다, 시민의 엄중한 명령 받들어 뜨거운 가슴으로 5대 비전과 17개 정책으로 모두 잘사는 행복한 명품도시 안양 건설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 나가는 최대호 시장님을!

안양시는 '적극행정면책 등 감사소명제도 운영에 관한 규칙'과 '행정감사규칙'을 공포했다. 공포된 규칙에 따르면 적극 행정면책은 적극적으로 공무를 수행하다가 범하는 하자에 대해 일정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징계처분을 면제 또는 감경해주는 것을 말한다. 즉 외압에 굴하지 않고 소신 있게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공직분위기를 조성하자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