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환 파주시장, 도라산역 환송행사 참석
최종환 파주시장, 도라산역 환송행사 참석
  • 파주=이성훈기자
  • 승인 2018.12.0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지역 철도 공동 조사 출발
최종환 파주시장이 북한지역 철도 공동 조사 출발 환송행사에 참석하여 격려하고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이 북한지역 철도 공동 조사 출발 환송행사에 참석하여 격려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파주=이성훈기자] 최종환 파주시장은 지난달 30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외교통상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유관기관 등 100여명이 참석한 북한지역 철도 공동 조사 출발 환송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파주 도라산역에서 개최된 환송행사는 국토부 철도국장의 추진경과 보고를 시작으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부 장관 등의 축사에 이어 기관사에게 잘 다녀오라는 의미에서 머플러를 둘러주는 출무신고 등으로 진행됐다.

최종환 시장은 “오늘 행사는 10년 만에 우리 열차가 북측지역을 운행하는 의미 있는 행사로 통일의 관문 파주 도라산역에서 열린 점은 매우 뜻 깊은 일”이라며 “파주시는 통일한국을 준비하는 한반도 평화수도이자 통일의 관문인 만큼 파주에 통일경제특구가 시급히 조성돼야 하며 현재 국제역인 도라산역을 중심으로 유라시아 철도망을 구축하면 서울을 비롯한 타 지역보다 훨씬 적은 비용으로 효과적인 남북철도 연결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파주시는 통일한국을 사전에 준비하고 향후 인구 70만의 도시 규모에 걸맞은 중장기 철도망 구축을 위해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교통연구원과 함께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교통연구원 이호 연구위원은 “파주시의 지리적 위치, 상징성 등을 고려할 때 3호선(일산선) 파주연장 및 고속철도(KTX, SRT) 파주연장을 통해 대륙철도를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는 철도망 구축이 시급하다”며 “향후 조성될 통일경제특구와 연계를 고려해 도라산역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정부 주도로 조속히 수립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는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효율적인 중장기 철도망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정부와 협의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