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언니 홍선영씨, 개미허리 홍진영과 반전 몸매에 깜짝...홍진영 뺨치는 노래 실력에 깜짝!
홍진영 언니 홍선영씨, 개미허리 홍진영과 반전 몸매에 깜짝...홍진영 뺨치는 노래 실력에 깜짝!
  • 박종철 기자
  • 승인 2018.11.19 0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민일보 = 박종철 기자]

가수 홍진영의 친언니가 방송에 출연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최초 '여자 미우새'로 가수 홍진영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한줌도 안될것 같은 개미허리 몸매를 자랑하는 홍진영과 비교되는 언니 선영씨의 등장에 시청자들은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평소 게임 마니아로 유명한 홍진영은 밥 먹는 것까지 까맣게 잊고, 방구석에서 컴퓨터 게임에 푹 빠진 모습을 보여 '미우새' 아들들 못지않은 '미운 우리 딸' 포스를 물씬 풍겼다.

하지만 잠시 후 진영에게 마치 엄마처럼 찰진 잔소리를 퍼붓는 친언니가 나타났다.

홍진영의 언니는 홍진영이 밥도 안 먹고 게임만 하자 계속 메뉴를 고르라고 했고, 두 사람은 티격태격하며 '현실 자매 케미'를 선보였다.

이 날 '홍자매' 는 양세형&양세찬 형제를 뛰어넘는 '현실 자매 케미' 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진영의 언니 선영씨는 동생 못지않은 '흥' 을 보여주며 어떤 노래에도 화음을 척척 맞춰내 母벤져스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배달 음식이 오기 전 함께 TV를 보던 두 사람은 노래가 흘러나오자 화음을 척척 맞추고, 춤까지 추면서 흥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학창 시절 성악을 배운 언니는 홍진영 뺨치는 노래 실력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홍진영과 언니는 아침부터 삼겹살에 김치전, 김치볶음밥까지 폭풍 흡입했다. 열심히 밥을 먹던 홍진영은 언니를 슬쩍 쳐다봤고, 홍진영 언니는 "뚱뚱하다고 죽는 거 아니다"라 일침했다.

이후 홍자매는 본격적으로 다이어트 논쟁을 벌였다. 홍진영은 언니에게 "헬스장을 언제 갈 거냐"고 물었고, 언니는 "트레이너한테 계속 연락 온다. 2년 전에 끊은 PT 언제 할 거냐고 한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다이어트해야 되는데 이렇게 맛있는 걸 어떻게 포기하냐"고 토로했다.

또 홍진영 언니는 자신을 걱정해주는 동생에게 "다이어트해서 좀 더 건강하게 살자는 거 아니냐"면서도 "근데 밥 먹을 때 그런 얘기하지 마라. 짜증 나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머릿속은 다이어트를 해야 하는데 내 가슴에서 고기를 원하는데 어떡하냐"고 덧붙였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