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일방적 국책사업 시민과 대응
광명시, 일방적 국책사업 시민과 대응
  • 광명=이재순기자
  • 승인 2018.11.1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로차량기지 등 반대 뜻 모아
광명시가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KTX 광명역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 육성 범시민대책위원회와 간담회를 열고 있다.
광명시가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KTX 광명역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 육성 범시민대책위원회와 간담회를 열고 있다.

 

광명시가 중앙정부의 일방적인 국책사업 추진과 관련해 시민과 함께 공동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시의 최대 현안인 서울 구로차량기지 이전과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사업의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14일 오전 시장실에서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KTX 광명역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 육성 범시민대책위원회와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이승봉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 반대 범대위 공동대표와 문종목 KTX 광명역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 육성 범대위 사무국장, 광명시 안전건설교통국장 등 15명이 참석해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시와 양 범대위는 지방정부의 자치권을 훼손하는 국토교통부의 일방적인 사업 추진 방식에 반대의 뜻을 모으고 두 사업이 광명시와 시민의 미래발전을 위한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공동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오는 27일 광명시와 범대위, 시민이 함께 일방적인 사업 추진에 대한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결의대회를 갖기로 했다. 

박 시장은 “광명시는 향후 10년간 비약적인 발전을 할 텐데, 지금 국토부의 안은 광명시와 33만 시민의 미래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것”이라며 “민간 사업자의 이익 등 개발논리로만 지역 문제를 접근하는 중앙정부의 일방적인 사업 추진에 광명시민과 함께 반대의 한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국토부에 서울 구로차량기지 이전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모아 지하화와 규모 축소 등을 통한 친환경 차량기지 건설, 5개 역 신설, 실질적인 대중교통수단으로의 역할을 꾸준히 요구해 왔다. 

그러나 지난달 국토부가 개최한 서울 구로차량기지 이전 기본계획 중간보고회에는 광명시의 요구사항이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와 관련해서도 당초 지하건설을 약속했다가 일방적으로 지상화하겠다고 방침을 변경했다.

이에 대해 시는 지난달 국토부에 구로차량기지 이전과 관련해 강력한 항의의 뜻과 추가 요구사항이 담긴 공문을 제출했으며 이달 1일에는 원광명마을 주민과 간담회를 열고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지하화와 원광명마을 상생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박 시장은 “광명시 민선7기는 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원광명이 포함되어 있는 특별관리구역을 비롯해 시 전체를 놓고 큰 틀에서 종합계획을 세워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며 “중앙정부가 말하는 진정한 자치분권이란 주민과 지방정부가 장기적인 시각과 계획을 갖고 지역의 미래를 차근히 준비해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는 향후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가 지나는 부천시, 서울 강서·구로구의 주민, 지방정부와 협력해 공동 대처하고 발전을 모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하안2지구 공공택지지구 지정과 관련해서도 시민의 의견을 모아 적극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