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청소년 문화의 집 건립 추진
의왕시, 청소년 문화의 집 건립 추진
  • 의왕=김성균기자
  • 승인 2018.11.11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곡과 내손·청계권역으로 나눠
청소년 문화의 집 건립 조감도. 
청소년 문화의 집 건립 조감도. 

 

[경기도민일보 의왕=김성균기자] 의왕시는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청소년 문화의 집’ 건립을 추진, 청소년들을 위한 새로운 문화 공간 조성에 나서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민선7기 공약사업 중 하나인 청소년 문화의 집 건립사업은 지역 내에 청소년을 위한 문화시설이 부족함에 따라 학습·문화·여가활동 공간을 마련해 다양한 청소년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에 시는 청소년들의 이용편의와 지리적 특성을 감안해 부곡권역과 내손·청계권역으로 나눠 청소년 문화의 집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부곡권역에 들어서는 부곡동 청소년 문화의 집은 총 사업비 50억8700만원이 투입되며 지난 8월 공사를 착공해 내년 8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 중에 있다.

부곡동 청소년 문화의 집은 1521㎡부지에 연면적 1973.71㎡의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조성된다. 1층은 북카페, 카페테리아, 멀티룸, 코인노래방, 2층은 사무실, 프로그램실, 영상미디어실, 3층은 청소년운영위원실, 다목적동아리활동실, 휴게 및 자율조리실, 4층은 다목적강당, 음악연습실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청소년 문화의집 건립사업은 기본계획 수립, 계획 단계부터 실질적 이용 대상인 청소년(120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통해 의견을 적극 수렴했으며 건립심의위원회에 청소년 및 청소년지도사를 위원으로 구성하여 청소년들의 눈높이에 맞는 공간 및 시설 배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이번 청소년 문화의 집은 청소년들이 정보·문화·예술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이용하며 활동할 수 있는 새로운 소통공간이 될 것으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청소년 문화의 집은 활동공간이 부족한 청소년들이 다양한 활동을 통해 꿈과 끼를 펼치며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청소년들이 다양한 경험을 통해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내손·청계권역에 들어설 청소년 문화의 집은 2020년 3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