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올 첫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
인천 올 첫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
  • 인천=이원영기자
  • 승인 2018.11.0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검출 시기보다 3주 빨라 
인천시민들이 독감 예방접종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인천시민들이 독감 예방접종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인천=이원영기자] 인천에서 올해 첫 독감 바이러스가 검출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8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 6일 호흡기 질환자로부터 첫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검출된 바이러스는 현재 국내에서 유행하고 있는 A(H1N1)pdm09형으로 지난해 검출 시기보다 3주 빠르다. 

흔히 독감으로 부르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급성호흡기 질환이다.

주로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 분비물을 통해 감염되며 38℃ 이상 발열과 함께 두통, 전신 쇠약감 등 증세가 나타난다. 

예방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어린이와 노약자 등 면역 취약계층의 예방접종이 중요하며 손 씻기, 기침예절 준수 등 개인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보건환경연구원은 병원 2곳과 연계해 매주 호흡기 질환자를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여부를 감시하고 있다.  

공용우 보건환경연구원 질병조사과장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유행이 우려되는 만큼 연구원 검사를 통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발생 유행을 철저히 감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