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선두 현대모비스 꺾고 4연패 탈출
KCC, 선두 현대모비스 꺾고 4연패 탈출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8.11.0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5-75로 승리
KCC 브라운
KCC 브라운

프로농구 전주 KCC가 단독 선두 울산 현대모비스를 꺾고 4연패에서 탈출했다.

KCC는 7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브랜든 브라운을 앞세워 85-75로 승리했다.

우승후보라는 전망에도 불구하고 최근 4연패로 주춤했던 KCC(5승6패)는 연패 탈출과 함께 분위기 반등에 성공했다. 상대가 선두 현대모비스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대모비스는 연승 행진을 3경기에서 마감하며 2패(8승)째를 당했다. 

브라운이 23점 16리바운드로 라건아(22점 14리바운드)와의 자존심 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뒀다. 이정현과 송교창이 각각 14점, 12점을 지원했고, 김국찬도 알토란같은 7점을 올렸다.

현대모비스는 1쿼터에서 22-17로 주도권을 잡았지만 외곽포 침묵이 발목을 잡았다. 3점슛 성공률이 18.8%로 20%에도 미치지 못했다.

KCC는 2쿼터 막판 전세를 뒤집은 뒤 단 한 차례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다.

KCC와 현대모비스는 가장 유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팀들이다. 이번 시즌 두 차례 맞대결에서 1승1패로 팽팽해 향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디펜딩챔피언 서울 SK는 잘심학생체육관에서 벌어진 인천 전자랜드전에서 82-69로 이겼다.

SK는 3연승으로 7승(4패)째를 올려 단독 2위에 자리했다. 선두 현대모비스와의 승차는 한 경기 반이다.

당초 애런 헤인즈(SK)가 복귀할 예정이었지만 감기 증상으로 빠졌다.

SK는 고전이 예상됐지만 앞선에서 김선형(24점)과 오데리언 바셋(22점)이 46점을 합작하며 전자랜드를 무너뜨렸다. 안영준도 14점을 지원했다.

전자랜드는 6승5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