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 목적 오피스텔 ‘빌리브 하남’ 공급
주거 목적 오피스텔 ‘빌리브 하남’ 공급
  • 하남=송완식기자 
  • 승인 2018.10.31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건설 프리미엄 브랜드
하남시 덕풍동 735번지 일원에 공급하는 ‘빌리브 하남’ 메인투시도.
하남시 덕풍동 735번지 일원에 공급하는 ‘빌리브 하남’ 메인투시도.

 

다양한 특화설계에 교통ㆍ교육 우수 
실생활 차별화된 라이프스타일 기대 

신세계건설의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 ‘빌리브 하남’이 감각적인 상품으로 사랑받고 있는 신세계 리빙 브랜드 접목, 새로운 주거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일반 건설사의 모델하우스의 경우 유니트 내 공간을 더 넓게 보이기 위해 실제 사용하는 가구보다 축소 또는 별도로 제작한 가구를 배치하여 입주 시 실제 가구 배치와 상이한 경우가 있을 수 있어 이번 ‘빌리브 하남’ 모델하우스에서는 실생활에 적용 가능한 가구를 배치해 타 모델하우스와 차별화했다. 

또한 까사미아, 메종티시아, 자주(JAJU) 등이 참여한 디스플레이를 통해 소비자가 직접 온오프라인 매장에서도 구매할 수 있는 가구 및 소품들로 적용하여 현실적이고 적용 가능한 인테리어 팁까지 얻을 수 있다.

이 같은 신세계 리빙 브랜드 상품들이 빌트인 가구로 제공되는 ‘빌리브 하남’은 획일적인 집의 형태에서 벗어나 섬세하고 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한다. 아파트먼트를 넘어 설계부터 빌트인 가구까지 신세계 그룹사가 빚어낸 라이프스타일먼트인 것이다.

품격 있는 빌트인 가구가 제공되는 프리미엄 주거공간인 ‘빌리브 하남’에는 다양한 특화설계도 적용된다. 

일반주거공간에서는 보기 힘든 3.2~5.9m의 층고설계로 탁 트인 개방감을 선사하며 듀얼스페이스(다락)와 LDK 구조(Living Dining Kitchen)로 공간효율성을 극대화했다. 

아울러 집안에 전용주차장이 있는 DRIVEIN HOUSE, 5m 광폭의 테라스하우스 등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담은 31개의 신평면이 마련된다. 

뿐만 아니라 가스가 없는 안전한 주방, 최대 2.7m의 넉넉한 주차공간으로 편의를 더했다.

호텔급 커뮤니티 시설도 갖춘다. 자연의 쾌적함과 아늑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유러피안 중정과 중정내게스트하우스, 클럽라운지로 활용 가능한 ‘파티오하우스’ 외에도 스카이가든, 루프탑가든, 천창을 통해 자연채광이 가능한 복도아트리움을 제공할 계획이다. 

더불어 스카이피트니스와 공유키친, 방음실, 미디어 라운지, 공유오피스, 라이브러리, 게임룸 등 개인의 취향에 따라 자기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유공간이 제공될 예정으로 단지 내에서 다양한 여가생활이 가능하다.

이밖에도 입지환경이 우수하다. 단지가 들어서는 곳은 이마트 하남점 바로 옆이며 국내 규모의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 하남이 차량 5분 내외 거리에 위치해 있다.

3만여 평의 시각공원, 유니온파크, 미사조정경기장, 하남종합운동장등도 인접해 있어 풍부한 자연환경 속에서 스포츠와 여가를 즐길 수 있으며 한강과 가까워 쾌적한 한강변 생활을 누릴 수 있다.

교통망도 잘 갖춰져 있어 주요 지역으로의 이동도 편리하다. 지하철 5호선 풍산역(2019년 개통 예정)이 앞에 있어 초역세권 단지에 속하며 서울외곽순환도로와 올림픽대로 진입이 수월해 강남까지 약 30분대에 도달할 수 있다.

교육환경도 장점이다. 단지 반경 500m 내에 풍산초등학교와 덕풍중학교, 풍산고등학교가 위치해 도보통학이 가능하며 나룰도서관 등이 인근에 위치해 자녀를 둔 수요자들의 높은 선호가 기대된다.

‘빌리브 하남’은 주거 목적의 오피스텔로 공급되는 만큼 청약통장이 필요 없어 수요자들의 청약 기회를 넓혔다. 

이에 최근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대책과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하남시에서 내 집 마련의 기회로 이목이 집중된다.

11월2일 분양 예정인 ‘빌리브 하남’은 하남시 덕풍동 735번지 일원에 공급하는 단지로 지하 2층~지상 10층의 아파트 (구)25평형과 유사한 타입의 오피스텔 총 344실과 근린생활시설로 조성되며 견본주택은 하남시 신장동 94번지(스타필드 하남 인근)에 위치한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